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권사 객장이나 스마트폰 이용 주식 거래 늘어

증권사 영업점이나 스마트폰을 이용한 주식거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가 올 들어 6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 참여한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이용 매체별 거래대금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영업점에 전화하거나 영업점을 방문해 주식거래를 한 비중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포인트 증가한 48.2%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과 PDA 등 무선 단말기를 이용한 주식거래 비중은 1.7%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3%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이용한 주식거래 비중은 42.8%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1%포인트 떨어졌다.



거래소 관계자는 “HTS 거래 비중이 큰 개인투자자들이 올해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줄면서 HTS 이용이 소폭 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 기관투자가의 88.8%와 외국인 투자자의 77.7%는 영업점을 이용해 주식을 거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들의 77.2%는 HTS를 통해 주식을 거래했다.



김경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