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한 정책금융공사 사장 “현대건설 매각 조건 가격이 3분의 2 차지”

유재한(사진) 정책금융공사 사장은 “현대건설 매각 대상자를 선정하는 기준은 가격에 대한 부분이 전체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이 가장 중요하다는 얘기다. 지난 7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가 열린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간담회를 한 자리에서다. 유 사장은 “가격 이외에도 인수 주체의 자금 조달능력과 경영비전 등을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 주주단은 현대건설 지분 35%를 보유하고 있으며 정책금융공사는 7.9%의 지분을 갖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유리하지 않으냐는 질문에 유 사장은 “현 시점에서 누가 유리하다고 볼 수 없다”며 “매각 과정은 공정하게 가야 한다”고 답했다. 현대그룹이 현대건설 인수를 겨냥해 제작한 광고에 대해선 “국민 감정에 호소하고 있어 매각을 추진하는 입장에선 곤혹스럽다”며 “다만 광고는 현대그룹의 전략이니 뭐라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현대그룹은 최근 현대건설 인수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을 겨냥해 24개 중앙일간지에 ‘세계 1위의 자동차 기업을 기대합니다’는 광고를 냈었다. 그러나 유 사장은 “이런 광고가 매각에 영향을 미치기 힘들다”며 “우리 입장에선 광고보다는 어떻게 하면 현대건설을 좋은 값에 잘 팔 수 있는가만 고민할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하이닉스반도체 매각에 대해선 “연말까지 주인을 찾아보고,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다른 대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에게 하이닉스 인수를 제안했느냐는 질문엔 “인수 의사를 타진하긴 했지만 결말이 나지 않았다”고 답했다. 산은지주의 민영화 일정에 대해서는 “가급적 신속하게 민영화를 추진할 생각이지만 우선 경쟁력을 갖춘 산업은행을 만드는 게 먼저”라며 “우리금융지주의 민영화가 마무리되면 그 다음은 산은지주 차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