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룸버그, 이번엔 청량음료와 전쟁

지난해 ‘소금과의 전쟁’을 선포했던 마이클 블룸버그(사진) 뉴욕시장이 이번엔 청량음료를 겨냥했다. 미국 정부가 저소득층에 주는 음식 구입권인 ‘푸드 스탬프’로 청량음료를 살 수 없도록 하는 청원을 블룸버그 시장이 농무부에 접수시켰다고 7일(현지시간) 뉴욕 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그동안 비만을 불러오는 청량음료 근절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바 있다.



그는 청원서에서 “청량음료 금지 조치가 뉴욕시민의 건강에 어떤 효과를 낳을지 2년 동안 한시적으로 지켜본 뒤 이를 영구적인 금지 조치로 정착시킬지 여부를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블룸버그는 “지난 8년 동안 뉴욕시가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아직도 비만과 당뇨 위협은 여전하다”며 “이번 구상은 뉴욕시민이 청량음료보다 더 영양가 있는 음식을 섭취하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의 청원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블룸버그의 청원은 “저소득층이 청량음료의 주된 소비자라는 전제를 깔고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그가 저소득층을 비하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2004년에도 농무부는 미네소타주가 ‘푸드 스탬프 수령자가 정크 푸드(사탕과 청량음료 등)를 구입하지 못하도록 해 달라’며 제안한 청원을 거부한 바 있다. 푸드 스탬프 수령자가 잘못된 음식 구매 결정을 하고 있다는 전제를 깔고 있는 청원이라는 이유에서였다.



그럼에도 블룸버그의 이번 청원은 농무부로서도 무시하기 어렵게 돼 있다. 여당인 민주당 중진이자 하원 농업위원회 콜린 피터슨 위원장이 “앞으로 농업법에 청량음료 구매 제한 관련 조항을 반영할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힌 터이기 때문이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