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이 찾은 7사단, 후계 옹립 선봉부대로 뜨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지난해 6월 강원도 안변의 7사단을 방문했을 때의 모습. [연합뉴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인 셋째 아들 김정은의 첫 군 부대 방문지로 선택된 북한군 보병 7사단이 주목받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5일 김정은의 첫 군사훈련 참관지를 ‘851 군부대’라고 전했다. ‘851 군부대’는 북한군의 중·단거리 미사일기지가 있는 강원도 안변군의 7사단으로 우리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김정일이 평양에서 열린 당 대표자 대회에 참가했던 관계자들을 대거 이끌고 동부전선 부대로 간 것이다.



왜 첫 방문지로 삼았나

당국은 지난해 6월 14일자 조선중앙통신의 보도 내용에 주목한다. 당시 중앙통신은 김정일의 군부대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보병 7사단을 방문했다”며 이례적으로 부대 이름을 공개했다. 숫자로 표기된 부대명칭인 ‘단대호(單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인 셋째 아들 김정은이 5일 동부전선 851 군부대(7사단)의 군사훈련을 참관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한 모습.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隊號)’를 쓰는 관례를 깬 것이다. 김연수 국방대 교수는 “7사단의 경우 김정은이 군 경력을 쌓으려 직접 복무했거나 각별한 공을 들인 부대일 가능성이 높다”며 “선군노선과 김정은 후계옹립에 앞장서는 선봉부대로 부각시키려고 부대 이름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6월은 북한에서 ‘선군혁명 수뇌부’란 표현이 등장하는 등 김정은의 후계체제가 군내에 본격적으로 자리 잡기 시작한 시점이란 것이다.



7사단의 내력도 주목된다. 북한은 지난해 6월 보도 때 “7사단은 미제를 비롯한 제국주의 연합세력을 물리치는 조국해방전선(6·25전쟁)의 승리로 기개를 떨친 부대”라는 김정일의 언급을 소개했다. 6·25전쟁 때 활약했다고 주장하는 군부대를 김정은의 첫 공개활동 장소로 삼아 대남 강경 메시지를 흘린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이기동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책임연구위원은 “김정은이 이미 지난해부터 7사단 등을 방문해 이른바 선군혁명 영도술을 배우는 등 후계수업을 한 것이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