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대 초반 김태효 최연소 수석 되나

김태효(43·사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외교가의 주목을 받고 있다. 외교통상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김성환 현 외교안보수석의 후임으로 거론되면서다. 김 비서관은 1967년 2월생이다. 그런 그가 수석이 되면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최연소 수석’이란 기록을 세우게 된다. 2008년 2월 이명박 정부 출범 때 47세로 국정기획수석에 임명됐던 곽승준 미래기획위원장의 기록을 경신하게 되는 것이다.



김성환 후임으로 거론

현재 김 비서관은 김숙(58) 국가정보원 제1차장과 막판 경합 중이라고 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두 후보를 놓고 이 대통령이 고심 중”이라며 “청와대 외교안보 라인에선 정책연속성을 고려해 김 비서관의 승진을 희망한 걸로 안다”고 말했다. 성균관대 교수 출신인 김 비서관은 이 대통령이 후보 시절 ‘비핵·개방3000’ 등 외교·안보 분야 정책공약 작성을 도왔으며, 현 정부 출범 이후엔 청와대 비서관으로 근무해 왔다. 이 중 2년4개월을 김성환 장관 후보자와 호흡을 맞췄다.



하지만 김 비서관의 발탁 가능성을 크지 않게 보는 시각도 존재한다. 또 다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외교안보수석은 국방부까지 상대해야 하는 자리”라며 “‘나이나 경험을 고려할 때 김 후보자는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도 이 대통령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일부 여권 관계자는 “북한에 대해 강경한 김 비서관의 승진은 남북관계 해빙무드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이 대통령은 외교안보 수석을 8일 임명할 가능성이 크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