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근대사 중요 자료 내게 많아 한국 연구자와 만나고 싶어”

“시간이 얼마 없어요. 제가 연구하고 발굴한 자료를 함께 토론하고 나눌 연구자와의 접속을 원합니다.”



김려춘 고리키문학대학 교수

김려춘(사진·80·세계문학연구소 교수) 박사는 대화에 굶주린 모습이었다. 흰 머리가 성성한 얼굴 복판에서 빛나는 눈빛이 그 간절함을 전하고 있었다. 그의 파란만장한 일생이 그 눈 속에 담긴 듯했다.



1930년 함경남도 함흥에서 태어나 함흥사범학교를 수료한 그는 47~52년 러시아 로스토프 국립대에서 문학을 전공한 뒤 평양외국어대에서 러시아문학 교수로 재직했다. 55년 모스크바대학교 박사과정에 입학한 그는 59년 러시아로 망명해 학위를 따고 현재까지 고리키문학대학 세계문학연구소에서 책임연구원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김소월의 시집을 러시아어로 번역하는 등 한국과 일본문학을 러시아에 소개하는 데 애써왔고 2004년에는 저서 『톨스토이와 동양』(인디북 펴내)을 서울에서 출간했다.



“한국 근대기와 일제강점기의 중요한 자료들이 러시아에 많아요. 그 동안 접근이 어려워 간과된 측면이 크죠. 한국 연구자들과 연계해 제가 축적한 데이터를 역사의 진실, 문학의 위대함을 밝히는 데 쓰고 싶어요.”



그는 이번 세미나에서도 톨스토이의 한국에 대한 호감과 동양사상에 대한 애정, 안중근과 이토 히로부미 사이에서 이토 히로부미에 대한 증오, 이광수와 톨스토이의 연관성 등을 처음 시사해 이 분야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또 명성황후 시해사건에 대한 정확한 사료가 러시아에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러시아 학생들을 위해 17~20세기 한국문학사를 쓰고 있다는 김 교수는 “e-메일 주소가 없으니 내게 접속하려면 전화번호와 겸용인 팩스(095-716-02-44)를 이용해달라”고 했다.



정재숙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