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업적 없으니까 김일성 빼닮게 꾸몄을 것”

지난달 28일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남 김정은이 후계자로 본격 부상됐다. 이틀 뒤인 30일엔 김정은의 모습이 전격 공개됐다. 북한 주민들은 김일성-김정일-김정은으로 이어지는 3대 세습체제를 어떻게 받아들일까. 중앙SUNDAY는 2일 평양과 변경지역에 거주하는 북한 주민 3명과 휴대전화를 통해 이들의 반응을 취재했다.

휴대·위성전화 긴급취재 김정은 등장 후 북한 주민 반응은

이들은 북한 주민 대부분이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TV 등으로 김정은의 후계 확정 사실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새로운 인물에 대한 기대도 있지만 그보다는 체념이 더 짙게 묻어났다. 특히 김정은의 얼굴이 고 김일성 주석을 빼닮은 것과 관련, “꾸몄기(성형) 때문”이란 얘기가 나왔다. “김정은이 업적이 없으니까 김일성 업적에 비기면서 그러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또 향후 남한과의 관계는 더 멀어지고 과격한 대남 정책이 나올 것이란 걱정들도 있었다.

김정일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경희와 매제 장성택이 김정은의 후견인으로 부상한 데 대해선 “친척이니까 김정은의 뒤를 봐주기 위해 그 자리에 올려놨다는 소리가 있다”고 전했다. 취재에 응한 한 주민은 “(김정은 체제에 대한) 기대 같은 것은 없다”며 “김경희가 대장동지 칭호를 받으니까 우리도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중앙SUNDAY는 천안함 사건 때와 당 대표자회 직전에도 휴대전화와 위성전화 취재를 통해 평양 내부 인사들과의 통화를 소개해 왔다. 전화 취재는 미리 시간 약속을 하면 북한 주민이 통화에 적합한 지역으로 이동해 통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위험하고 쉽지 않은 작업이다. 통화는 모두 사전에 예약이 돼야 하며, 이번의 경우에도 일주일 전부터 예약해 통화가 성사됐다. 북한 주민과의 통화는 서울에 와있는 탈북자들의 중개와 도움을 받았다. 다만 통화 상대방의 신분이 드러나는 것을 막기 위해 기사는 3명의 주민들을 모두 가명으로 처리했다. 다음은 북한 주민과의 통화 내용 요약.

◆김성탁(50·평양의 고위 군 간부)씨
-김정은의 업적이 있나.
“우리는 김 대장동지라고 사전에 알았다. 강원도 1군단 거기서, 하전사 복무 3년 했다고. 정확하게는 모르지만 정치부 선전자료에 보니 그렇다. 김일성군사종합대학 하고 1군단에서 군사복무한 것으로 알고 있다.”

-김정은이 후계자가 되면 구체적으로 어떤 변화가 있을까.
“지금 (주민들은) 다 안다. 중국 사람들도 개혁·개방해서 잘살고 있다고, 실제 우리도 개혁·개방 좀 했으면, 좀 그래도 잘살지 않을까 생각을 하는데, 아들(김정은)이 됐으니까 개혁·개방은 안 하겠죠, 뭐.”

-남조선을 어떻게 생각하나. 적이라고 생각하나.
“에이 뭐, 이젠 다 알아요. 이젠 그쪽이 우리보다 더 잘살고, 근데 이번에 김정은 대장동지가 되면서 남조선하고 우리 하고는 친해지는 게 아니라 더 멀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박희주(47·평양 거주)씨
-김정은과 김경희가 대장이 됐다. 사람들도 이 내용을 다 알고 있나.
“글쎄 지금 상태에서는 뭐 거기에 관심 가지고 있는 사람이 별로 없다. 옛날에 김정일이 추대할 때는 관심 가지고 그랬는데 이번엔 너무 망창하게스리(‘허황되게’라는 뜻) 갑자기 뭘 이러다 나니까(‘이렇게 하다 보니’라는 의미) 사람들이 어뻥뻥해서 지금 뭐, 뭐가 뭔지 잘 몰라요. 나 자체부터도.”

-그런데 (김정은 후계 확정은) 어떻게 알게 됐나.
“노동신문을 통해 알게 됐다. 그 담에 방송으로도. 예, 지금 방송으로 한창 보도하는데, 지금도 계속 보도해요. 뭐 불도 잘 안 오고 그러니까 우리 하바닥(서민)에 있는 사람들은 잘 모른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