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umbers] 13.4조원

중국 최고 부호로 선정된 음료업체 와하하 그룹 쭝칭허우(宗慶後) 회장의 재산액. 중국 부호 순위를 매기는 ‘후룬 리포트’ 발표에 따르면 쭝 회장은 800억 위안의 재산을 가져 지난해 12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1위였던 비야디 그룹 왕촨푸(王傳福) 회장은 12위로 밀렸다. 10억 위안을 넘는 억만장자는 1353명.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