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뚝심의 곰 벼랑끝 회생, 3일 부산서 4차전

두산의 이종욱이 4회 초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1점홈런을 치고 있다. [부산=뉴시스]
프로야구 두산이 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프로야구 준 플레이오프(PO·5전3선승제) 3차전에서 6-5로 힘겨운 승리를 빼냈다. 홈구장인 잠실구장에서 1, 2차전을 모두 내줘 벼랑 끝에 몰렸던 두산은 1승2패로 숨을 돌리면서 역전의 희망을 살려냈다.

프로야구 준플레오프 3차전

첫 이닝만 봐서는 롯데가 또 한 번 승리할 것 같았다. 두산은 1사 1, 2루 기회에서 4번 김현수가 2루수 앞 병살타를 쳐 득점에 실패했다. 반면 롯데는 1회 말 톱타자 김주찬이 좌중간 안타로 포문을 열고 손아섭이 가운데 담장을 맞히는 2루타로 뒤를 받쳤다. 무사 2, 3루에서 조성환이 롯데 선발투수 홍상삼으로부터 오른쪽 담장을 때리는 적시 2루타를 쳐 간단히 2점을 올렸다.

그러나 두산은 홍상삼이 무사 2루 위기에서 2루 주자 조성환을 견제 아웃시킨 뒤 이대호와 홍성흔을 연속 삼진으로 잡아 대량 실점 위기에서 벗어나면서 여운을 남겼다.
승부는 4회 초에 갈렸다. 두산의 첫 타자 이종욱이 롯데 선발 투수 이재곤으로부터 1점짜리 홈런을 빼앗았다. 4사구 3개를 골라 만든 무사 만루 기회에서 손시헌이 3루 방향으로 구르는 병살타성 타구를 쳤지만 롯데 3루수 이대호가 놓쳤고,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이원석과 오재원의 적시타가 이어지며 두산은 4회에만 5점을 냈다.

롯데는 2-6으로 뒤진 5회 말 전준우의 홈런과 내야 안타 2개, 상대 실책 2개를 묶어 5-6으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두산의 구원투수 레스 왈론드를 공략하지 못했다. 5회 마운드에 오른 왈론드는 3과 3분의 2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 투수가 됐다. 4차전은 3일 오후 2시 사직구장에서 열린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