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정부 게릴라에서 대선 후보로 극적인 인생 드라마

딜마는 불가리아 출신 이민자의 집안에서 1947년 12월 태어났다. 아버지 페드로 호우세프는 브라질로 이민해 딜마 자니 시우바와 결혼해 슬하에 3남매를 두었다. 벨로리존치 시(市)에서 태어난 딜마는 유복한 중산층 가정에서 유년기를 보냈다. 딜마가 15세 때 아버지는 세상을 떠났다.

딜마는 64년 주립고등학교 입학 뒤 사회주의 저항운동의 교과서라 불리는 레지 드브레(프랑스 철학가)의 혁명 속 혁명(Revolution in the Revolution)을 읽고 큰 영향을 받는다. 같은 해 군사혁명이 일어나자 반정부 저항단체인 노동자정책(POLOP)에 가입한다. POLOP에서 극단적 무력투쟁 노선을 택한 강경파들이 떨어져 나와 전국해방지휘본부(COLINA)를 만드는데 딜마도 참여했다. 이때 첫 남편인 클라우디우 갈레노를 만나 3년간 결혼생활을 했다. COLINA에서 지도력을 인정받은 딜마는 사상교육과 출판을 맡았다. 69년 COLINA는 미나스 제라이스 주에서 리우 주로 본거지를 옮겼다. 딜마는 여기서 두 번째 남편인 변호사 출신의 카를로스 아라우주를 만난다. 두 사람은 딸 하나를 낳고 30년간 살다 2000년 헤어졌다.

딜마는 70년 1월 16일 상파울루에서 검거돼 엄청난 고문을 당했다. 72년까지 3년간 악명 높은 OPAN교도소에 갇혔다. 출감 후엔 남부 포르투알레그리 시에 정착해 민주노동당(PDT) 결성에 앞장섰다. 시 재무국장에 이어 주 에너지부 장관을 두 번 연임하면서 자원·에너지 분야에서 행정 경험을 쌓았다. 딜마는 당시 전력 부족 사태를 예견하고 민간 기업들을 끌어들여 전력 공급 능력을 46%나 늘렸다. 99년엔 연방정부를 향해 “전력 분야에 긴급 투자하지 않으면 비상사태가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 말이 곧 현실로 맞아떨어지면서 딜마는 전문관료로서 명성을 쌓아나갔다.

룰라가 이끄는 노동자당(PT)으로 옮긴 것은 2001년이었다. 이듬해 가을 대선에서 룰라 후보의 캠프에 가담해 신정부의 에너지정책을 입안했으며, 2003년 룰라 1기 정부 출범과 함께 에너지부 장관으로 발탁됐다. 룰라는 그의 관료 경험과 업무 추진력에 반해 일찍부터 장관감으로 낙점했다고 한다. 딜마는 2005년 6월 룰라의 오른팔이던 조제 디르세우 상원의원이 낙마하자 그 뒤를 이어 수석장관에 올랐다. 그는 상파울루 인근의 명문 대학인 캄피나스 주립대학(UNICAMP)에서 경제학 석·박사 과정을 이수했으나 바빠서 논문을 써내지 못해 학위는 따지 못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