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에 기댄 궁궐, 뒤편엔 왕이 거닐던 ‘비밀의 정원’

일본 궁내청 소장 ‘창덕궁 사진첩’에 실린 이왕직 청사. 1917년 이전에 찍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 건물은 60년 화재로 없어졌고 금천 양편의 회화나무는 남아 당시의 아픈 역사의 자리임을 알리고 있다. 문화재청 제공
서울 도심에서 계절이 변해 가는 풍광을 만끽하고 싶을 때 가 볼 만한 곳이 창덕궁이다. 가장 한국적인 궁궐로 통하는 창덕궁은 주변 지형을 크게 변형시키지 않고 자연스럽게 건축물을 앉혔다. 남쪽에는 왕가의 사당 종묘가 있고 동쪽에는 창경궁과 붙어 있다. 조선왕조의 정궁(正宮)인 경복궁의 주요 건물이 좌우 대칭구조라면 창덕궁은 완만하게 흘러내린 백악산 자락에 편안히 기대 안긴 비정형적 공간 구성이 특징이다. 궁궐들 가운데 가장 오랫동안 임금들이 거처해 사실상의 정궁 역할을 했다.

사색이 머무는 공간 <46> 서울 창덕궁과 이왕직 청사 터

창덕궁을 찾을 때 놓치지 말아야 할 공간이 궁궐 뒤 비경의 정원인 비원(秘苑)이다. 후원(後苑) 혹은 금원(禁苑)이 정식 명칭으로 돼 있지만 비원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비원이라는 이름은 친숙하고 그야말로 신비한 느낌까지 주는 어감을 지녔다. 뒤에 있다는 의미의 후원이나 왕실 관계자가 아니면 출입을 금한다는 의미의 금원은 보통명사다. 어디든 후원과 금원은 있을 수 있다. 그에 비해 비원은 훨씬 더 고유명사에 가깝고 아름다운 공간임을 짐작하게 한다.

정방형의 부용지(芙蓉池) 둘레를 거닐 때마다 우주 속의 한 개체인 인간이 결코 작지만은 않은 존재라는 생각이 든다. 봄날의 꽃그늘, 여름날의 녹음을 지나 가을빛이 완연한 절기에 우주의 비밀을 머금은 공간을 완상한다. 단풍 들고 흰 눈이 쌓일 때라도 이 공간은 언제나 완전한 우주의 축소판이다. 네모진 연못 중앙에 둥근 정원이 섬처럼 떠 있다. 앙증맞은 정자 부용정(芙蓉亭)은 사시사철 못가에 피는 꽃이다. 하늘에서 보면 연꽃이 피어 있는 형상과 같다고 한다. 맞은편 산기슭, 우주의 정신과 소통하고자 하는 뜻을 담은 주합루(宙合樓)는 정조가 세운 왕실 도서관 규장각이다. 정조 때 문예 부흥의 산실이라고 할 수 있다. 1층은 도서관, 2층은 열람실로 작은 규모이지만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도서관임에는 틀림없다. 정겹게 감싼 산자락과 잘 조화된 인공연못, 몇 개의 소박한 건축물로 동양적인 우주관을 완벽하게 담아낸 이 공간에서 인간정신의 위대함을 말한다면 지나친 걸까.

이방자 여사가 여생 보낸 낙선재
부용지는 한국 철학의 표상이다. 유원한 동양적 사유에다 소박한 한국의 미가 응축돼 있다. 겉돌거나 거부감 없는 아름다움이 한지에 배어든 치자나 쪽물처럼 자연스럽다. 보다 높이 올라가기 위해, 보다 많이 벌기 위해 혹은 살아남기 위해 치열한 다툼을 피할 수 없는 세상살이. 더도 덜도 말고 일 년에 네 차례, 계절이 바뀌는 길목만이라도 이곳을 찾아 지금껏 거닐어 온 여정을 점검하고 가야 할 좌표를 설정할 수만 있다면 축복받은 삶이 아닐까. 옛날에는 왕과 왕실 가족의 재충전 장소가 모든 이에게 제공되고 있다. 합죽선 모양의 관람정, 옥류천에서의 소요유(逍遙遊)를 혼자 은밀히 즐길 줄 안다면 제왕이 부럽겠는가. 진정으로 비밀스러운 공간은 드러난 형체로서가 아니라 그를 통해 들어가는 내면의 심연일지도 모른다.

‘비원’이라는 명칭은 조선왕조실록 1903년 고종40년 12월 30일 기사에 처음 등장한다. ‘포달(布達) 제108호, <궁내부 관제 중 비원 증치 건(宮內府官制中秘院增置件)>을 반포하였다’는 기사가 그것이다. 창덕궁 안 후원을 관리하며 지키는 사무를 맡아 보는 관직 이름인 ‘비원(秘院)’은 이듬해인 1904년 4월 기사에서는 ‘비원(秘苑)’으로 ‘원’ 자의 한자가 바뀌어 나온다. 얼마 전까지도 창덕궁의 별칭처럼 불린 비원이라는 이름의 출처다.

비원이 창덕궁 후원으로 바뀐 건 일제가 붙인 이름이라는 이유에서였다. 지나친 콤플렉스가 낳은 집단 최면현상이다. 1905년 을사늑약 직전부터 일제는 근대적 개혁이라는 명분 아래 대한제국 황실 업무를 담당하던 궁내부 관제를 개편한다. 그 때문에 비원의 ‘원’ 자가 바뀌었던 건지는 확실치 않다. 만일 그렇다면 ‘원’ 자의 한문 글자를 되돌리면 그뿐이지 이름 자체를 버릴 이유가 없다. 더구나 현재 쓰고 있는 후원의 ‘원’ 자는 1904년에 바뀐 글자 그대로 쓰고 있으니 명분이 없다. 따라서 비원이라는 명칭을 꺼릴 이유가 전혀 없다. 오히려 보통명사인 후원이라는 말 대신 전거가 분명한 비원으로 고쳐 써야 옳다. 창덕궁 관리소에서는 몇 년 전부터 비원이라는 명칭도 병행해 쓴다고 하는데 일반인들은 아직까지도 꺼린다.

창덕궁은 근대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현장이기도 하다. 관물헌(觀物軒)은 갑신정변 때 개화파의 작전본부로 쓰였고 낙선재(樂善齋)는 1963년 일본에서 돌아온 영친왕 이은(李垠)과 일본 황족 출신 이방자(李方子) 여사가 여생을 보냈다. 1989년 봄, 이곳 낙선재에서 비운의 생을 마감한 ‘마사코(方子)’를 기리는 일본인 관광객들이 한 해 30여만 명이 찾는다고 한다. 하지만 일본인 관광객들은 물론 한국인들도 무심코 지나쳐 버리는 역사적 공간이 창덕궁 안에 있다. 바로 이왕직(李王職) 청사다. 이왕직은 일제 강점기에 조선의 왕족을 관리하던 직제다. 이왕은 식민지가 된 조선 황제의 강등된 명칭이다. 조선의 마지막 황제 순종은 이왕이 되고 고종은 이태왕이 됐다. 1910년 12월 30일 일본 정부는 “이왕직은 일본국 궁내부 대신의 관리에 속하고 왕족과 공족(公族)의 가무를 관장한다. 이왕직은 조선총독이 감독한다”는 내용의 이왕직 관제를 발표한다. 장관은 조선인, 차관은 일본인 관리를 앉혔는데 이것이 이른바 차관이 장관보다 실세였던 차관정치다.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에서 금천교(錦川橋)를 건너자마자 오른쪽 회화나무가 서 있는 공터와 관리소 건물로 쓰고 있는 내병조(內兵曹) 외행각 근처가 이왕직 청사가 있던 자리다. 1909년 일제가 세운 2층 청사는 1960년 화재로 소실된다. 이후 빈터로 남아 있다가 지금의 모습으로 복원됐다. 화재가 아니었더라도 광화문에 있던 조선총독부 건물처럼 해체시켰겠지만 푯말 하나 없는 현장은 왠지 뜨악하다. 부끄러운 역사를 상기시키고 가르치지 않는다면 역사에서 무엇을 배울 것인가. 내방객의 30%나 되는 일본인들에게 자신들의 선조들이 저지른 만행을 반성케 하는 장소일 수도 있다. 조선 왕실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왕족들을 감시하며 사육시켰던 기관이 있던 자리임을 알릴 필요가 있다.

이왕직 봉직했던 이능화 다시보기
궐내 작은 개천인 금천 건너에도 커다란 회화나무 한 그루가 서 있다. 일본 궁내청 소장 창덕궁 사진첩에 실린 청사 사진에도 두 그루의 회화나무가 보인다. 회화나무는 섬세하고 자유롭게 뻗은 가지 때문에 학자수로 통한다. 서원이나 향교 앞에는 예외 없이 서 있다. 이왕직 청사 앞에 서 있던 회화나무 아래서 근대 한국학의 선구자 이능화(李能和·1869~1943·사진) 선생을 떠올린다. 한국학 연구자라면 반드시 그의 저술에서부터 출발하지 않을 수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그의 연구 실적은 방대하고 독보적이다. 영어·중국어·프랑스어·일본어에 능통했던 이 어학의 천재는 근대화의 충격과 일제 강점기 지식인의 고뇌를 안은 채 일생 동안 직수굿하게 학문의 등불을 밝혔다. 조선불교통사 조선기독교급외교사 조선신화고 조선여속고 조선해어화사 조선무속고 조선도교사 등 불교·유교·도교·기독교는 물론 사회사·여성사에 걸친 국학 전반적 저술들을 남겼다. 그는 교육자였으며 박람강기의 호학군자였다. 그럼에도 조선총독부가 식민지 통치 방안의 하나로 수행한 조선사편찬위원회와 조선사편수회의 위원으로 15년간 조선사 편찬사업에 종사한 이력 때문에 친일 성향의 학자로 분류되고 있다.

이능화는 1938년 69세 때 이왕직에서 봉직한다. 이 또한 일제로부터 녹봉을 받은 일이어서 친일 행각으로 남는다. 그 역시 이 회화나무를 보면서 이 길을 지나다녔을 터.
“학문하는 이라면 이능화 선생을 매도할 사람이 없을 겁니다. 선생은 천생이 학자였습니다. 20세기 한국 불교 최고의 명저로 평가받는 그 방대한 조선불교통사를 10년 만에 집필하니까요. 그사이 관립 한성외국어학교 학감, 사립 능인보통학교 교장도 지내고 불교회통 백교회통까지 발간하며 100편에 가까운 각종 논문을 씁니다. 오로지 학문에만 뜻을 둔 집념 어린 학자가 아니고서는 불가능한 업적입니다.” 최근에 발간된 역주 조선불교통사의 역주(譯註) 작업에 참여한 동국대 불교문화연구원 한상길(45) 연구교수는 학자 이능화의 진면목을 볼 것을 주문했다. 조선무속고를 번역한 서영대(58) 인하대 사학과 교수와 이능화와 근대 불교학을 펴낸 이재헌(47) 박사 역시 이능화의 학문적 업적은 높이 평가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한다.

충북 괴산에서 태어난 이능화는 법무협판이었던 아버지 이원긍을 따라 서울에 와서 신학문을 배웠다. 이원긍은 독립협회 만민공동회 사건으로 감옥살이를 하다가 이상재·이승만의 경우처럼 선교사 게일(Gale·1863~1936)의 인도로 기독교인이 된 민족지도자다. 부자 모두 유학(儒學)으로 출발했으나 개화기를 맞아 기독교도가 된 아버지와 달리 이능화는 무너져 가는 유교와 밀려드는 기독교 사이에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고 있던 불교에 심취하게 된다. 하지만 그의 학문적인 영역만큼은 한국학 전반에 걸쳐 있었고 그 성과 또한 탁월했다.

바람이 분다. 시절은 늘 수상하기 마련이다. 창덕궁 이왕직 청사가 있던 자리에 지금도 서 있는 회화나무 가지가 가을하늘을 어루만진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