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 속 세균 700여 종, 음식 찌꺼기와 만나면 입냄새

연예인 길씨가 최근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입냄새가 많이 난다는 것이 화제가 되면서다. 길씨는 이로 인해 광고 촬영과 행사가 모두 취소됐다며 그 사실을 발설한 동료 연예인들을 고소하고 싶다고 농담 반 진담 반의 얘기를 했단다. 우스갯소리라고 단순히 넘길 일만은 아니다. 좋지 않은 입냄새(구취)로 인해 자신감이 결여되고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인의 30%가 구취로 고생하고 있으며 그중 절반 정도가 불편함을 느끼거나 사회생활에서 당황한 적이 있다는 통계도 있다.

원장원의 알기 쉬운 의학 이야기

구취가 있으면 많은 분이 위장이 나빠서 그런 것으로 생각하지만 사실 구취의 대부분은 입안에서 생긴다.

구취의 원인은 대개 음식 찌꺼기가 입안에 남아 있다가 입 속에 사는 세균들에 의해 부패되면서 발생한다. 특히 단백질을 섭취할 경우 입속의 세균에 의해 썩으면서 휘발성 황화물질 등이 생성된다. 이 과정에서 계란 썩는 것 같은 냄새가 난다. 사람의 입안에는 700여 종의 세균이 살고 있다. 이 중 수십 종이 악취를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음식물 찌꺼기는 특히 혀의 후방부에 잘 쌓인다. 치아와 치아 사이에도 쌓인다. 그 외에도 충치로 인해 치아가 썩었을 때, 치주염이 있을 때, 불량한 보철물이 있거나 의치의 위생상태가 청결치 못할 때에도 입에서 냄새가 난다.

침이 부족해도 입냄새가 잘 나는데 균의 증식이 활발하기 때문이다. 성인이 하루에 분비하는 침은 1~1.5L 정도다. 침은 입안에 남아 있는 음식물 찌꺼기를 씻어내고 세균 증식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그런데 입이 건조하면 부패한 가스들이 휘발이 잘 돼 입냄새가 잘 나게 되는 것이다. 나이가 들수록 입 냄새가 강해지는 것은 침의 분비량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물론 냄새가 특히 강한 음식(마늘·파·고추·생선류)을 섭취한 후나, 음주나 흡연을 습관적으로 할 경우 구취 증상이 잘 나타난다. 아침에 식사를 하지 않으면 구취가 심해지는데 이는 새 음식이 들어가 혀에 붙어 있던 음식 찌꺼기와 세균 덩어리를 씻어낼 기회가 상실되기 때문이다.

구취 가운데 10~20%는 입속이 아닌 다른 곳의 문제로 발생한다. 그중 가장 흔한 원인은 코다. 비염이나 축농증(부비동염)이 있거나 코 속에 폴립이 있어 코 속을 막고 있을 때 구취가 날 수 있다. 기관지확장증이나 폐농양이 있을 때, 소화기 질환이 있을 때도 구취 증상이 나타나긴 하지만 이런 경우는 생각보다 드물다.

구취가 난다면 우선 입안을 청결히 해야 한다. 매일 치실 또는 치간 칫솔을 사용해 치아 사이에 낀 음식 찌꺼기를 제거하는 것이 좋고 칫솔질할 때 혀 뒷부분까지 같이 청소해 준다. 그리고 육류보다는 야채같이 섬유질이 많은 식사를 하는 게 좋다. 그래도 구취가 계속 난다면 구강청결제를 사용할 수 있다.

항균작용이 있는 구강청결제로 사용되는 것으로 클로르헥시딘·세틸피리디디늄 성분이 있다. 이것들은 구취를 유발하는 세균을 죽이는 효과가 있다. 장기간 사용하면 치아의 변색이 올 수 있고 입맛이 변할 수 있으며 과도한 양을 삼키면 위험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리스테린·가그린덴탈 같은 제품에는 항균제는 없지만 네 가지 필수 오일(멘톨·유칼립투스오일 등)이 포함돼 있어 이들이 플라크에 잘 녹아들어가 분해하며 일부 항균작용이 있다고 한다. 가글린민트 같은 제품에는 염화아연이 포함돼 있어 악취를 내는 황화물을 중화시키는 작용이 있다.

구취는 매우 흔하지만 사회생활과 부부생활에 갖가지 장애를 유발할 수 있어 소홀히 생각해서는 안 된다. 오죽하면 탈무드에 ‘배우자의 구취가 정당한 이혼 조건으로 받아들여진다’는 문구가 있으며 모하메드도 예배 중에 입에서 마늘 냄새가 나는 사람을 사원에서 쫓아냈다고 했을까!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