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특채’서류전형도 없었다

영어 성적이 기준에 미달하는 사람, 서류전형을 거치지 않은 사람, 일반직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특채에 계약직 경력을 가진 사람…. 공무원 채용시험에서 이런 사람이 응시했다면 ‘탈락’이다. 그러나 외교통상부의 특별채용에서는 이런 사람들이 합격했다.



영어 성적 미달자도 합격 … 유명환·전윤철 딸 포함 10명 부적격 적발

김상인 행정안전부 대변인은 1일 “외교통상부 특별 인사 감사 결과 유명환 전 장관의 딸, 정치권 등에서 추가로 의혹을 제기했던 전윤철 전 감사원장의 딸 등 10명의 특채 과정에 절차상 문제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외교부에 특채된 전직 외교관 자녀와 전직 고위 공무원 자녀 등 17명을 대상으로 감사를 벌여 왔다. 행안부는 외교부와 협의해 특채와 관련된 인사 담당자, 부적절하게 채용된 외교관 자녀를 인사 조치할 예정이다.



감사 결과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 친구의 딸 박모씨는 2006년 특채에서 영어 성적을 내지 않았으나 선발됐고, 전직 외교관 김모씨는 올해 특채에 응시하면서 텝스 점수가 기준보다 68점 모자라고도 합격했다.



전윤철 전 감사원장의 딸은 6월 프랑스어 능통자 6급 특채시험에 홀로 합격했으나 외교부는 면접위원을 위촉할 때 내부 결재를 받지 않고 인사 담당자가 면접위원을 결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명환 전 장관의 딸은 2006년 영어시험 성적표를 2주 늦게 내고 합격했으며, 올해는 외교부가 특채를 재공고하는 등 영어시험 성적표를 제출할 시간을 충분히 확보해 준 덕분에 시험을 통과했다.



외교부는 5급 특채를 하면서 홍장희 전 스페인대사의 딸이 탈락하자 합격자를 6급으로 발령 내고 홍 전 대사의 딸을 5급 공무원으로 다시 선발하기도 했다. 이듬해 홍 전 대사의 사위도 같은 과정을 거쳐 5급으로 특채됐다. 강모씨는 서류전형도 거치지 않고 계약직 5호(5급 대우)로 특채됐다.



김상인 대변인은 “특채나 공채로 선발된 외교관 자녀는 미국·일본 등 선호 지역에 집중 배치됐고, 일부는 로스쿨에 다니는 등 특혜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김상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