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정권 성공은 한나라당 성공” 박근혜 “MB정부 성공 위해 건배”

“이명박 대통령 정부의 성공과 18대 국회의 성공을 위하여 건배하겠습니다. 이 뜻을 잔에 담아 건배!”



여당 의원 138명 청와대 만찬

박근혜 전 대표가 1일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소속 의원 138명이 참석한 청와대 만찬에서 “이명박 정부의 성공을 위하여”라며 건배사를 제의했다. 박 전 대표가 이 같은 건배사를 한 건 2008년 2월 말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1일 저녁 청와대에서 열린 한나라당 의원 초청 만찬에서 박근혜 전 대표와 건배를 하고 있다. 왼쪽은 정의화 국회부의장. [조문규 기자]
박 전 대표의 건배사는 원래 예정에 없었던 것이라고 안형환 당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과 정의화 국회부의장, 홍사덕 의원 등 3명의 공식 건배사가 끝난 뒤 사회자인 김학용 의원이 갑자기 “우리 당의 자산이자 우리 당이 어려울 때 (당을) 살려내신 박근혜 전 대표”라면서 건배사를 부탁하자 이뤄진 것이라고 안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박 전 대표는 일어나 “길게 말씀 안 드리고 우리 마음을 서로 아니까 짧게 이야기하겠다”며 막걸리잔을 들어 건배사를 했다. 갑작스러운 건배사 제의에 이 대통령도 “와! 사회자가 세다”고 농담을 했고, 좌중에서 폭소가 터졌다고 한다. 박 전 대표의 건배사에 앞서 이 대통령은 “이 정권이 성공한다고 하는 것은 이명박의 성공이 아니고 결국 한나라당의 성공”이라며 “이것은 다음을 기약하는 큰 밑바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8월 21일 청와대 독대 이후 한 달여 만에 다시 만난 이 대통령과 박 전 대표는 “잘 있으셨죠” “안녕하셨어요”라고 반갑게 인사를 주고받으며 악수도 했다.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2시간15분가량 진행된 만찬의 분위기는 식사 전부터 화기애애했다. 이 대통령은 만찬 전 의원들과 환담하면서 음료수로 건배를 했다. 그가 선창한 건배 구호는 ‘당당하고 신나고’의 준말인 “당신”이었고, 의원들은 ‘멋지고 가끔 져 주는’이라는 뜻인 “멋져”라는 말로 응수했다. 만찬장으로 자리를 옮긴 이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임기 마지막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그 기틀 위에 다음 정권은 탄탄대로 위에 발전할 수 있도록 하자는 확고한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공정사회론’에 대한 세간의 비판이 있다는 걸 거론하면서 “갑과 을이 대등한 관계에 있을 때 시장경제가 성립되는 것이지 언제든지 (대기업이) 납품업자를 끊어 버릴 수 있는 상황에서는 (진정한 시장경제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통령이 한국·유럽연합(EU) 간 자유무역협정 체결의 경제적 효과에 대해 설명하자 박 전 대표가 “참 보람되시겠어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날 헤드테이블에는 이 대통령과 바로 왼쪽 옆의 박 전 대표 외에 안상수 대표, 김무성 원내대표와 정두언·나경원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앉았다.



글=남궁욱·허진 기자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