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G20 정상회의 첫날 만찬은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서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첫날 리셉션 만찬이 용산의 국립중앙박물관(사진)에서 이뤄진다. G20 정상회의준비위원회 이시형 행사기획단장은 1일 브리핑에서 “11월 11일 오후 6시 예정된 환영리셉션 장소를 국립중앙박물관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립중앙박물관을 리셉션 장소로 활용하면 정상들이 자연스럽게 한국의 국보급 문화재를 둘러볼 수 있고 외신의 사진과 영상을 통해 우리나라의 역사를 자연스럽게 해외에 널리 알릴 수 있다는 장점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20 준비위는 사전등록을 마친 각국 정부대표단 6000명과 취재진 4000명, 행사 관계자 7000명 등을 포함하면 G20 서울회의를 위해 서울 코엑스 일원에 모일 인파는 2만 명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