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본준 부회장 취임 첫날 전격 인사

구본준 부회장, 권희원 부사장, 박종석 부사장(왼쪽부터)
LG전자 ‘구본준호’가 TV와 휴대전화 등 주력 사업본부장을 교체하면서 공식 출범했다.



LG전자 CEO … 휴대폰·가전 등 핵심사업 본부장 교체

이 회사의 사령탑에 1일 공식 취임한 구본준 부회장은 TV 사업을 총괄하는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장에 권희원 부사장을, 휴대전화와 무선사업을 총괄하는 MC(모바일 커뮤니케이션스)사업본부장에 MC연구소장인 박종석 부사장을 앉혔다. 권 부사장은 그동안 맡아온 LCD(액정화면) TV사업부장을 겸임하고, 박 부사장은 스마트폰사업부장을 함께 맡는다.



구 부회장은 이날 국내외 임직원에게 보낸 e-메일 취임사에서 ‘게임의 법칙을 지배하면서 주도권을 되찾아오는 게 우리 모두에게 시급한 사명’이라며 ‘난관이 많겠지만 우리 손으로 LG전자의 명예를 되찾자’고 결의를 다졌다.



HE사업본부장이던 강신익 사장은 전사 마케팅을 추진하기 위해 신설된 글로벌마케팅 담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MC사업본부장이던 안승권 사장은 회사 전반의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이동했다. 익명을 원한 LG 고위 관계자는 “강 사장은 원래 마케팅과 브랜드 전문가이고, 안 사장 또한 MC연구소장을 거쳐 기술에 밝은 공학박사”라고 소개했다. “이번 인사가 남용 부회장 퇴진에 이은 실적 부진의 문책 성격이 있지만, 적재적소에 역량과 성과가 검증된 인물을 배치해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준 것”이라는 설명이다. 큰 폭의 교체 인사로 초래될 조직의 적응기간을 줄이고, 향후 사업을 속도감 있게 몰아붙일 수 있는 진용을 꾸미는 데 중점을 뒀다는 이야기다.



그동안 CTO를 맡았던 백우현 사장은 최고경영자(CEO) 직속 신설 조직인 신성장동력기술 담당으로 옮겨 미래사업 발굴과 원천기술 개발 업무를 한다.



또 MC사업본부에서 스마트폰사업부장을 맡았던 이정준 부사장은 PC사업부장에, MC연구소장에는 정옥현 전무(전 MC연구소 개발2실장)가 선임됐다. 이 밖에 최고전략책임자(CSO)·최고마케팅책임자(CMO) 등 주로 외국인이 자리 잡은 ‘C레벨’ 부사장급 인사는 이들의 계약기간이 대부분 올 연말에 만료됨에 따라 정기인사와 별도로 개인별 업적 평가를 통해 선별 인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