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릭 이 한줄] 『완벽의 추구』 外

“상대방에게 갖는 기대감과 약속은 연인관계를 발전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지만 그러한 기대감은 현실적이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실망과 좌절로 이어질 수 있다. 연인에게서 완벽한 사람으로 존경을 받는 것은 기분 좋지만 부담스러운 일이다. 그러한 꼬리표를 뗄 때 비로소 자유로워진다.”



-‘긍정심리학’의 전도사로 유명한 하버드대학 교수가 완벽에 대한 스트레스를 벗어나 행복에 이르는 길을 일러주는 에세이집 『완벽의 추구』(탈 벤-샤하르 지음, 노혜숙 옮김, 위즈덤하우스, 316쪽, 1만3000원)에서





“당신이 삶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할 무렵 당신은 먹먹한 외로움에 옆구리를 쓸어안으며 이곳 순천만을 찾아도 좋다. 그러면 더 오래된 외로움이 당신을 안아주리라. 그 텅 빈 적막에 저녁이 찾아오면 당신은 젖은 그 눈시울이 되어 순천만의 일몰을 바라보아도 좋다…”



-소설가, 언론인 등 명사 8인이 DMZ부터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제주 거문오름까지소개하는 여행에세이집 『대한민국 생태관광지 10선』(복거일 외 지음, 늘봄, 288쪽, 1만5000원)에서





“우리가 파는 모든 것은 ‘관계’다. 따라서 돈을 벌려면 사기꾼을 알아보는 사람들의 눈을 피해야 한다. 가장 싼 가격에 가장 편리한 대안이 되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그렇게 할 수 없다면 우리가 갈 수 있는 가장 좋은 길은 뻔하다. 나를 바꾸고, 나와 관계를 맺고, 내 삶에 변화를 일으키는 것이다.”



-베스트셀러『보라빛 소가 온다』의 저자가 발상의 전환을 통해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꼭 필요한 존재’가 되기 위한 길을 안내하는 『린치핀』(세스 고딘 지음, 윤영삼 옮김, 21세기북스, 348쪽, 1만5000원)에서





“우리는 슬퍼하기를 꺼린다. 눈물을 흘릴 줄 모른다. 힘들 때는 울어야 한다. 우는 것은 당신이 나약하기 때문이 아니다. 우는 행위 자체가 치유력을 갖고 있으므로 눈물을 흘려야만 한다. 울고 나면, 우리는 다시 태어난다. 그리고 거기서부터 얼마든지 다시 시작할 수 있다.”



-미국의 인간관계 전문가가 ‘죽고 싶도록 절망에 빠졌을 때’ 이를 헤쳐나갈 10가지 방법을 정리한 『인생이 우리를 위해 준비해 놓은 것들』(대프니 로즈 킹마 지음, 이수경 옮김, 비즈니스북스, 288쪽, 1만3000원)에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