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적 vs 천적 … 롯데 이재곤 - 두산 홍상삼 선발 대결

롯데의 끝내기냐, 두산의 기사회생이냐.



대호 ‘재곤아, 네 손에서 끝내줘’… 두산 ‘상삼아, 대호 또 혼내줘’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이 2일 오후 2시 롯데의 홈인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다. 적지인 잠실에서 두 경기를 모두 잡은 롯데는 기세를 몰아 3연승으로 11년 만의 플레이오프(PO) 진출을 노린다. 반면 벼랑 끝에 몰린 두산은 3차전 승리로 역전극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각오다.



3차전 선발로 나서는 롯데 투수 이재곤(왼쪽)이 지난 8월 3일 두산과의 경기에서 데뷔 후 첫 완투승을 거둔 뒤 경남고 선배인 이대호의 축하를 받고 있다. [중앙포토]
◆천적 선발 대결=양팀은 3차전에서 나란히 ‘천적 투수’를 선발로 내세웠다. 롯데는 올 시즌 두산전에서 3승 무패를 거둔 이재곤을 낙점해 준PO를 3차전에서 끝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2007년 데뷔한 이재곤은 올 시즌 처음 1군 무대를 밟아 8승을 따내며 팀 선발진의 한 축을 담당했다. 지난 8월 3일 두산과의 잠실 경기에서 9이닝 1실점으로 생애 첫 완투승을 따내는 등 두산에 특히 강한 면모를 보였다.



이에 맞서는 두산 홍상삼도 지난해부터 ‘롯데 천적’으로 이름을 떨쳤다. 2009년 따낸 9승 중 4승(무패)이 롯데전에서 나왔다. 올 시즌에는 롯데를 상대로 1승1패에 그쳤지만 9월 12일 시즌 마지막 대결에서 6이닝 무실점 선발승을 거두며 강세를 이어갔다. 이재곤이 가을 잔치에 처음 나서는 반면 홍상삼은 지난해 롯데와의 준PO 3차전에서 6과 3분의1이닝 1실점으로 승리를 경험했다는 강점이 있다.



두산 투수 홍상삼(왼쪽)이 9월 12일 롯데전에서 6회 초 이대호를 3루수 앞 병살타로 잡아낸 뒤 즐거워하고 있다. 오른쪽은 두산 3루수 오재원. [중앙포토]
◆대포 싸움 명암=롯데와 두산은 올 정규시즌에서 나란히 팀 홈런·타율 1, 2위를 차지한 타격의 팀이다. 홈런 대결이 될 것이라는 예상대로 롯데에 2연승을 안긴 것은 이틀 연속 경기 막판에 터진 전준우와 이대호의 대포였다.



두산이 자랑하는 김현수-김동주-최준석의 이른바 ‘김·동·석 트리오’는 앞선 두 경기에서 이대호 한 명을 당해내지 못했다. 이대호가 9타수3안타(타율 0.333)·1홈런·5타점을 기록한 반면 ‘김·동·석 트리오’는 셋이 합해 24타수2안타(타율 0.083)에 홈런과 타점은 한 개도 없었다. 김동주가 2안타를 때렸을 뿐 김현수와 최준석은 나란히 8타수 무안타의 극심한 부진을 보였다. 이들 세 명과 이성열·양의지 등 정규시즌 20개 이상 홈런 타자를 다섯 명이나 보유한 두산의 대포가 사직구장에서 살아날 수 있을지가 승부의 관건이다.



◆누가 새 기록을 쓸까=어느 팀이 과거의 불리했던 통계를 깨뜨릴지도 관심사다. 롯데는 포스트시즌 ‘안방 징크스’ 탈출을 노린다. 1999년 사직에서 열린 삼성과의 PO 5차전에서 호세의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한 뒤 홈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99년 한화와의 한국시리즈 1~2차전, 2000년 삼성과의 준PO 1차전(마산), 2008년 삼성과의 준PO 1~2차전, 2009년 두산과의 준PO 3~4차전 등 가을 잔치 홈 경기 7연패 중이다.



두산은 14%의 확률에 도전한다. 역대 5전 3선승제로 치러진 포스트시즌에서 초반 2연패한 팀이 3연승으로 최종 승자가 된 것은 14번 중 단 두 번에 불과했다.



신화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