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1 베니스비엔날레’ 한국 참가작가 이용백씨 선정

‘2011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커미셔너인 윤재갑(42·사진 왼쪽) 중국 민생현대미술관 예술감독은 1일 한국 참가작가로 미디어 아티스트 이용백(44·오른쪽)씨를 선정했다. 이씨는 홍익대 서양화과, 독일 슈트트가르트 국립조형예술대 회화과·조소과를 졸업한 뒤 국내외에서 활동해온 중견 작가다.



윤씨는 “이 작가가 다양한 테크놀로지를 이용해 보여준 작품세계의 폭이 넓고, 우리 시대의 사회상을 얘기하는 힘이 있어 뽑았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깨진 거울’ ‘천사와 전사’ 등 그동안 발표해온 연작을 재구성해 한국관의 건축적 구조를 잘 활용한 공간을 창조하겠다”고 말했다. 2011 베니스비엔날레는 내년 6월 4일부터 11월 27일까지 열리며, 총감독은 스위스 출신 비평가이자 기획자인 비체 쿠리거가 맡았다.



정재숙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