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정적자 논쟁 벌이는 영국 정치인들 장하준 교수 책에서 아이디어 찾아라”

영국의 유력 일간지인 가디언이 지난달 29일자 사설에서 영국의 지도자들에게 장하준(사진) 케임브리지대 교수가 지난달 출간한 『그들이 자본주의에 대해 알려주지 않은 23가지』라는 책을 읽어보라고 추천했다. 가디언은 ‘장하준을 칭찬하며’라는 제목의 이 사설에서 “이 책은 국가와 시장 간의 관계를 폭넓게 다루고 있어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는 정치인들이 읽어 볼 만하다”면서 특히 최근 신임 노동당수로 선출된 에드 밀리밴드에게 “장 교수를 점심식사에 초대할 필요가 있다”고 권유했다. <본지 9월 25일자 22면 참조>



일간 가디언, 사설서 권유

사설은 “최근 영국의 경제를 둘러싼 논쟁은 답답할 정도로 폭이 한정돼 있는데 비해 장 교수의 책은 19세기 독일, 21세기 중국 등 폭넓은 주제를 다루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 시즌을 맞아 재정적자를 어떻게 줄일 것인가를 놓고 편협한 논쟁을 벌이고 있는 정치인과 언론인, 싱크탱크 그룹은 논쟁을 그만두고 장 교수의 신간을 읽어보라”고 권했다.



이 책은 우리가 최근의 변화를 가장 혁신적이라 여기고 과거의 변화를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며 인터넷과 세탁기를 비교해 설명했다. 세탁기 등 가전제품의 등장으로 여성의 삶·사회지위뿐만 아니라 고용시장과 가족 내 역학관계 등 사회 전체가 혁명적으로 달라졌지만 인터넷의 등장은 사회 구조에 세탁기 만큼 파격적인 변화를 가져오지는 못했다는 것이다.



이 책은 자유시장경제와 경제학에 대한 신화를 깨뜨리고 있다. 특히 국가의 간섭이 완전히 배제된 자유시장 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으며 훌륭한 경제정책에 탁월한 경제학자가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한다.



이에스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