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일, 후진타오 만나 후계 인정 상당한 성과”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13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 결과에 대해 “후계자 인정과 관련해 상당한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원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 김 위원장의 방중 목표를 후계 인정과 경제 문제로 정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황진하(한나라당 간사)·박영선(민주당 간사) 의원이 전했다. 원 원장은 그러나 “쌀이나 이런 것(경제문제)에 대해선 충분한 성과가 있었던 것 같진 않다”고 했다.



원세훈 국정원장 정보위 출석
“김정은, 방중 동행한 걸로 짐작

김 위원장의 방중에 후계자인 김정은이 동행했는지 여부에 대해 원 원장은 “(방중) 행선지와 (북한 내에서) 후계작업이 한창 진행 중인 점,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김 위원장 간 언급한 내용을 감안하면 동행했을 것이라고 짐작한다”고 말했다. 후 주석과 김정은이 만났는지를 묻는 질문엔 “그런 얘기가 어디서 나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한편 북한은 개성공단과 나선지구에 이어 ‘제3의 개발구(일종의 특구)’를 만들기 위해 중국 측에 자문을 했다고 베이징(北京) 외교 소식통이 13일 전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방중도 개발구 구상과 관련이 있어 보이나 개발구 후보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고정애 기자,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