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에 쌀 5000t - 시멘트 1만t 보낸다

정부와 대한적십자사는 북한의 수해 구호물자 제공 요청과 관련해 쌀 5000t과 시멘트 1만t을 비롯해 100억원 규모의 물품을 보내기로 했다. 유종하 대한적십자사 총재는 13일 서울 남산동 한적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북 물자제공 계획을 발표했다. 한적은 이날 북한에 통지문을 보내 지원 물품 내역과 물자 수송계획을 알렸다.



MB 정부 들어 첫 지원
굴착기는 안 보내기로

쌀은 국내산 비축미로 5㎏짜리 100만 포대다. 유 총재는 “신의주 지역 수재민이 8만∼9만 명 정도”라면서 “쌀 5000t은 20만 명을 기준으로 50일분 정도이며 매입가는 80억원 가까이 된다”고 설명했다. 쌀 지원은 이명박 정부 들어 처음 이뤄지는 것이다. 과거 쌀 제공 때 40㎏짜리 포대에 보낸 것과 달리 5㎏ 포장을 하게 된 데 대해 정부 당국자는 “긴급구호라는 성격에 맞게 보다 많은 가정에 분배되도록 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시멘트는 40㎏들이 25만 포대를 보낸다.



한적은 쌀·시멘트 외에 컵라면 300만 개 등 비상식량과 생필품·의약품을 지원 대상에 포함시켰으며 선박 편으로 신의주 지역에 전달할 예정이다. 소요비용 100억원은 대부분 남북협력기금에서 충당된다. 유종하 총재는 북한이 요구했던 중장비 지원이 제외된 데 대해 “굴착기 등 장비는 규모도 크거니와 다른 문제점의 검토도 필요해 적십자의 인도주의 판단을 넘는 사안으로 봤다”고 말했다. 정부는 관계 부처 협의과정에서 군부로 전용될 우려가 있는 중장비는 제외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분배 투명성 문제를 실무접촉에서 북한에 요구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정부가 시멘트 수출국인 북한에 대규모 시멘트를 지원하는 데 대해 비판도 제기한다.



유종하 총재는 수해물자 제공계획을 발표하면서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17일 개성에서 열자고 제안했다. 이에 북측은 이날 통지문을 통해 우리측 요구를 수용한다고 전해왔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접촉 장소는 개성 자남산 여관으로, 실무대표는 2명으로 한다고 알려왔다.



◆“납북자·국군포로 생사확인 이뤄져야”=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13일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대북지원·이산가족 상봉과 함께 납북자·국군포로 문제가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