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 반체제 탄압, MS가 백만원군

반정부 세력 통제에 신경 쓰는 러시아 정부가 뜻하지 않은 강력한 원군을 얻었다. 바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소프트웨어다. 불법 복제된 MS 프로그램을 단속한다는 구실로 러시아 당국이 정부에 비판적인 단체들만을 골라 탄압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NYT)가 12일 보도했다.



저작권 보호 구실로 압수수색 … 신문 발행 정지 등 제재

러시아에선 불법 복제 소프트웨어 사용이 만연해 거의 모든 단체를 뒤지면 위법사항이 발견되기 마련이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몇 년간 반정부단체나 반체제 언론사들의 경우 수십 건의 불법 소프트웨어 수사가 이뤄진 반면, 정부를 지지하는 시민단체나 언론사에 대해서는 이 같은 조사가 거의 없었다. 이 때문에 MS의 저작권 보호가 반정부세력의 탄압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 1월 러시아 이르쿠츠크에 있는 환경단체 바이칼웨이브(BEW)의 사무실엔 사복 경찰이 들이닥쳐 컴퓨터를 압수해갔다. BEW는 바이칼호에 오염물질을 방류하던 종이공장의 가동이 2년 전 중단됐다 올해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에 의해 재개된 데 항의하는 집회를 준비 중이었다. 2007년엔 서부 사마라 지역에서 야당 성향 일간지 노바야 가제타 등 신문사 2곳이 같은 이유로 압수수색을 당한 뒤 신문 발행이 일시 정지되기도 했다.



MS 측은 “우리도 (불법 복제의) 희생양”이라며 “우리는 단속을 의뢰한 적이 없으며 관련법에 따라 수사에 참여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승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