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6.6대 1 연세대 16.2대 1 고려대 29.7대 1

전국 4년제 대학들이 13일 2011학년도 수시 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서울 주요 대학들의 신입생 수시모집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1학년 수시 경쟁률 큰 폭 상승

해당 대학들에 따르면 고려대·연세대 등 이날 오후까지 마감한 서울 12개 주요 대학에 지원한 수험생은 55만3007명(중복 지원 포함)으로 평균 경쟁률 27.5대 1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최종 경쟁률 24대 1(지원자 42만9908명)을 뛰어넘는 것으로 지원자 수로는 12만여 명 증가했다. 주요 대학의 평균 경쟁률은 20~40대 1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일부 대학 인기 학과는 100대 1을 넘어서기도 했다.



서울대(6.6대 1)와 연세대(16.2대 1), 고려대(29.7대 1) 에 비해 서강대 등의 경쟁률이 치솟았다. 서강대 사회과학계열은 19명 모집에 3552명이 지원해 186.9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한양대 의예과는 175.4대 1을 기록했고 화공생명공학부와 사회과학부도 100대 1을 넘어섰다. 연세대는 올해부터 신입생의 80%를 수시모집으로 선발하는 등 규모를 늘려 평균 경쟁률은 고려대보다 낮아졌다. 고려대(수시 2차 일반전형)는 연세대(수시 1차 일반우수자전형)와 달리 수능 뒤 논술고사를 치르기 때문에 상위권과 중상위권 수험생들이 대거 지원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경쟁률이 상승한 것은 ▶올해 수능 응시자 수가 지난해보다 3만4393명 늘어나고 ▶내년부터 수리 나 영역의 시험 범위가 조정되면서 문과 재수생이 대거 몰린 점 ▶수시 1차와 2차 전형을 중복 지원할 수 있는 점 등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일부 상위권 대학에서는 수능 이후 실시하는 수시 2차 논술중심전형의 지원률이 급상승했다. 청솔학원 오종운 평가소장은 “상위권 학생들 사이에서는 논술이 당락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원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