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한화, 당장 성적 내려 말고 앞날 보며 젊은 선수 키워라”

프로야구 한화가 2년 연속 최하위의 불명예를 코앞에 두고 있다.



전임 감독들 ‘꼴찌 탈출’ 조언

한화는 13일 현재 일곱 경기를 남긴 가운데 45승2무79패, 승률 0.357로 8위에 머물러 있다. 이제 세 경기만 더 지면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꼴찌가 확정된다. 1986년 전신인 빙그레가 창단하고 94년 한화로 팀명을 바꾼 이래 두 시즌 내리 최하위에 머문 것은 처음이다.



올 시즌 한화는 주축 타자인 김태균과 이범호가 일본으로 진출하면서 개막 전부터 넥센과 함께 2약으로 분류됐다. 사령탑을 한대화(사진) 감독으로 교체했으나 지난해보다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7위 넥센에도 여섯 경기나 뒤져 있다.



과거 한화를 지휘했던 감독들은 팀의 현주소와 개선 방안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 이들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젊은 선수들을 육성해 팀 체질을 바꿔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2005~2009년 한화를 이끌며 팀을 세 차례 포스트시즌에 진출시킨 김인식 전 감독은 유망주 투수들의 더딘 성장을 지적했다. 그는 “타선에서 김태균과 이범호의 공백은 어느 정도 메워졌고, 앞으로도 가능성이 있다”며 “문제는 투수다. 유원상이나 김혁민 등 젊은 투수들이 항상 그 수준에서 머무르고 있다. 투수 육성에 힘쓰는 것이 그나마 팀이 정상 궤도에 오를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세대 교체를 제대로 이루지 못했다는 목소리도 높았다. 1994년부터 5년간 한화 사령탑을 지낸 강병철 전 감독은 “한화는 류현진과 같은 좋은 투수를 배출했지만 사실 세대 교체에 실패했다. 그러다가 베테랑들이 갑자기 빠지면서 팀이 허약해졌다”고 지적했다. 한화는 지난해부터 마운드 세대 교체에 나서 송진우·정민철·구대성 등을 잇따라 현역에서 은퇴시켰다. 최근에는 201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번으로 지명한 유창식(광주일고 투수)에게 계약금 7억원을 안기며 큰 기대를 나타내고 있다.



전임 감독들은 팀의 회생 방안으로 하나같이 인내심을 꼽았다. 2001~2002년 한화를 지휘했던 이광환 전 감독은 “팀 리빌딩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인내심이다. 사람을 키우는 데는 시간과 노력이 기계보다 배로 들기 마련”이라며 “올해 한 감독 부임 후 성적은 나쁘지만 팀 내에서 변화의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강 전 감독은 “지금 당장 성적을 내는 것은 무리이고 2~3년간 선수를 모으고 키우는 게 우선이다. 구단도 어렵겠지만 참고 기다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효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