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시, 생활체육공원 타당성 조사

지난해 생활체육공간으로 조성된 천호지생활체육공원에 이어 직산삼은저수지도 천안 북부지역 주민들을 위한 수변체육공원으로 조성될 전망이다.



삼은저수지, 도심 생활체육공간으로 조성

천안시는 10일 시청 상황실에서 ‘직산삼은저수지 체육공원타당성 용역보고회’를 갖고 체육공원조성을 위한 개발계획을 청취했다.



자료에 따르면 삼은저수지는 14만 3917㎡에 자연지형을 살린 가족형 웰빙공원으로 산책로, 체육시설, 편익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또 생활체육공원에는 러닝코스(1.2㎞), 보행교 2개소(125m), 수변산책로(800m), 생태숲(2만 1000㎡) 등이 설치되고 체육시설로 축구장, 농구장, 족구장, 인라인스케이트장 등이 들어선다. 편익시설로 포켓쉼터 3개소, 휴게시설 등도 설치된다.



특히, 수변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420m의 관찰데크와 수변데크 170m, 수변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조성된다. 여기에 수질개선을 위한 줄군락지, 버드나무 군락지와 고사분수를 설치해 시원한 볼거리도 제공된다.



시는 이번 용역을 바탕으로 재정투·융자심사, 공유재산관리계획수립, 공원세부조성계획 수립 등 행정절차를 진행해 내년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