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시, 불법 부동산 중개업소 단속

천안시가 부동산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위반행위를 단속해 모두 53건을 적발, 업무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



공제 미가입, 무단 휴·폐업 등 53건 적발

시는 시민의 재산권 보호와 투명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지역 내 990개소의 부동산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연중 지도단속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까지 위반내용을 보면 보증보험(공제) 미가입 19건, 6개월 이상 무단 휴·폐업 30건, 중개수수료 초과 수수 1건, 기타 3건 등이다.



시는 이들 위반업소에 가운데 19곳에 대해 업무정지 처분을 내렸다.



시는 이와 함께 무등록 부동산중개업소의 불법중개행위를 근절하고 유사명칭 사용 등 불법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등록스티커를 부착했다.



등록스티커는 중개의뢰인이 등록업소 여부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등록번호와 안내문이 인쇄된 스티커를 제작, 중개업소 정문에 부착하고 폐업 시 회수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유사명칭 사용 중개업소나 공제 미가입 업소를 이용해 부동산을 거래하는 과정에서 재산상 피해가 발생해도 배상을 받지 못함에 따라 부동산 거래시 공제가입여부 등을 꼼꼼히 확인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부동산 경기침체를 틈타 무등록, 무자격 중개업자들의 불법 중개행위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피해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지도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