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술의 칭기즈칸 백남준’ 그 떠난 지 벌써 4년 다시 쏟아지는 박수

그는 죽어 땅에 묻혔지만 그의 전위정신과 영혼이 담겨 있는 작품세계에 대한 평가는 이제 시작일 뿐이다. 흔히 ‘비디오 예술의 창시자’라 불리는 백남준(1932~2006)의 사후 첫 번째 대규모 회고전이 11일 독일 뒤셀도르프 ‘쿤스트 팔라스트(예술궁전· www.smkp.de)’ 미술관에서 막을 올렸다.



관람객 이어지는 독일 회고전 … 12월엔 영국서 열려

‘미디어 아트’ 창시자 백남준이 화려하게 부활했다. 독일 관람객들이 천장에 설치된 ‘하늘을 나는 물고기’(1983~85) 밑에 앉거나 누워 백남준이 일군 비디오 아트의 세계를 즐기고 있다.
일반 공개 전날인 10일 오후 8시 시작된 전야제는 밀려드는 관람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지경이었다. 1, 2층 전시실은 사람들이 넘쳐 10 여 분씩 줄을 선 뒤 시간차를 두고 입장해야 할 정도였다. 생전에 “나는 황색 재앙이다”라고 선언했을 만큼 동양에서 온 노란 얼굴의 전위예술가로서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했던 백남준이 타계한 지 4년 만에 부활하고 있다.



“분더바(놀라워)!” “다스 이스트 에스(이건 뭔가 특별해).”



‘레이저 콘’ 밑에 누워 작품을 감상하던 독일 관람객들 입에서 탄성이 터져 나온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레이저 광선은 보는 이에게 영혼이 씻기는 듯한 독특한 체험을 안겨준다. 매 순간 다른 레이저 비가 폭포수처럼 떨어진다. 아이들처럼 소리를 지르고 맑은 얼굴로 웃음짓는 장년 남녀들이 차례를 기다리며 레이저 광선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TV 부처’ 연작이 오밀조밀 모여 있는 공간은 쉽게 발걸음을 옮기지 못하는 사람들의 진지한 얼굴이 또 하나의 부처 상을 만들고 있다. 1960년대 초기작부터 2001년 말기작까지 백남준의 대표작과 각종 자료를 촘촘하게 늘어놓은 전시장은 21세기 미디어 아트의 도래를 몇 십 년 앞서 일찌감치 내다보고 홀로 전진했던 한 고독한 선지자의 초상을 선명하게 그려냈다.



백남준을 단지 ‘비디오 조각’의 창시자나 수많은 해프닝과 행위예술의 전설적 인물로만 기억해서는 안 되는 이유를 증명하는 연구 자료들이 전시장을 빼곡하게 채우고 있다. 1990년대 이후 서구미술사가 새로운 미디어 예술의 영역으로 큰 발걸음을 옮기게 한 초석을 놓은 백남준을 저평가하거나 외면했던 전문가들의 편견을 깨버릴 수 있는 증거들이다. 이 작품들에 열광하는 관람객들의 열정이 또한 백남준을 다시 바라보게 하는 힘이다.



백남준 연구의 발신지가 되고 있는 경기도 용인 백남준 아트센터 이영철 관장과 이홍관 학예연구사 등 한국 대표단은 개막식에 참석해 작품으로 살아 돌아온 백남준의 귀환을 들뜬 표정으로 지켜보았다. 이 관장은 “백남준은 동서양의 사고체계를 꿰뚫어 비디오 아트라는 작품세계로 완숙시킨 뒤 서구 문명의 교란자로 떠돌았던 예술의 칭기즈칸이었다”고 정의했다. 페키안(Paikian·백남준주의자)이라는 새 용어가 미술사학자들 사이에서 통용될 정도로 백남준에 대한 재발견과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백남준아트센터는 12월 17일부터 영국 테이트 리버풀로 장소를 옮겨 계속되는 백남준 회고전 일정에 맞춰 영문판 백남준 연구서를 펴내는 한편 국제 심포지엄을 열 계획이다. 한국 미술사학자들이 세계 미술판에 ‘백남준 전쟁’의 도전장을 던지는 역사적 순간이다. 전시는 11월 21일까지.



뒤셀도르프(독일)=글·사진 정재숙 선임기자






“영국에선 전체적 삶 조망 독일은 초기 작업에 집중”

회고전 성사시킨 두 큐레이터




큐레이터 이숙경(왼쪽)·수잔느 레너트.
범세계주의자인 백남준의 전시는 그의 정신에 걸맞게 영국과 독일 두 나라의 주요 미술관이 손잡고 기획했다. 한국 출신인 이숙경영국 테이트 리버풀 큐레이터와 수잔느 레너트 독일 쿤스트 팔라스트 객원 큐레이터는 백남준이 타계한 뒤 4년 만에 처음 열리는 회고전을 2년 여에 걸쳐 꼼꼼하게 준비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 독일에 비해 그의 비디오 아트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영국 대중을 대상으로 전시회를 꾸려야 하는 이숙경씨는 고민이 많겠다.



“백남준은 1989년 헤이워드 갤러리 개인전이 영국에서 연 유일한 전시였을 만큼 영국 국민들에게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 ‘테이트 리버풀 백남준 회고전’(12월 17일~2011년 3월 13일)은 영국 땅에 거의 처음 소개되는 백남준 작품전이다. 음악 공부에서 출발해 비디오 아트, 레이저 아트로 가는 그의 작품 전개 전 과정을 차근차근 설명하는 친절한 전시회가 되도록 꾸밀 예정이다.”



-백남준은 독일 곳곳에서 이미 여러 차례 전시회가 열려 대중에게 낯익은 작가였기에 수잔느 레너트의 고민이 더 컸을 텐데.



“1960~70년대 초기 작업의 바탕을 보여주는 새 자료를 발굴하고 그 숨겨진 의미를 짚어내는 일에 집중했다. 백남준의 작품 세계는 인문학·음악·과학·신학 등 광범위한 인류 지식 전반에 걸쳐있어서 긴 시간을 두고 그가 남긴 글과 작품을 통섭의 맥을 짚어가며 연구하는 일이 필요하다.”



-‘ 아기자기하면서 생각거리가 많은 구성이 관람객을 즐겁게 하고 있다.



“한 공간에 다양한 연출로 관람객의 발걸음을 주춤거리게 만드는 ‘부처’ 연작을 눈 여겨 봐 달라. 자기 자신을 돌아보게 해주는 색다르고 의미 깊은 체험이 될 것이다.”



뒤셀도르프=정재숙 선임기자



※ 사진 혹은 이름을 클릭하시면 상세 프로필을 보실 수 있습니다.[상세정보 유료]
※ 인물의 등장순서는 조인스닷컴 인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순서와 동일합니다.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백남준
(白南準)
[前] 비디오작가   *사망 1932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