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체크’로 멋내는 추석

올 가을에 뭘 입을지 고민이라면 체크에 눈을 돌려보자. 체크 패턴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어울린다. 추석나들이 때 좀 더 세련되게 입을 수 있는 체크 스타일을 알아봤다.



과감한 패턴으로 발랄하게, 소품으로 은은하게~

 이번 시즌에 선보이고 있는 체크는 클래식한 깅엄체크(격자 무늬의 체크)부터 선이 굵은 타탄체크와 마름모꼴의 아가일체크, 그리고 변형체크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브랜드 벤소니의 디자이너 소니아는 “누구나 소화하기쉽다는 게 체크의 매력”이라며 “빨강·초록 등 강렬한 색상과 맞춰 입으면 도시적인 느낌을 주고, 캐주얼한 청바지와 함께 입으면 자연스러운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LG패션 헤지스 마케팅팀의 장은석 대리도 “체크는 패턴 자체가 클래식하지만 종류와 색상에 따라 다양한 멋을 연출할 수 있다”며 “추석 때 패밀리 룩으로도 제격”이라고 말했다.



 패밀리 룩으로 입을 때는 서로 색상이나 소재를 달리하는 게 좋다. 패턴이 같다면 한 사람은 셔츠로, 다른 사람은 바지로 입는 게 세련돼 보인다. 가족이 모두 똑같은 패턴으로 셔츠를 맞춰 입는 식이면 자칫 촌스러워 보인다.



 남성이 선호하는 스타일은 무난한 체크 셔츠나 재킷 차림이다. 이때 차분한 색의 치노 팬츠나 데님 팬츠를 입으면 편안하면서 세련된 느낌을 준다. 캐주얼한 차림을 하고 싶다면 프린트 티셔츠나 체크셔츠를 입으면 된다.



 장 대리는 “여성은 큼지막한 타탄체크가 들어간 트렌치 코트나 스쿨 룩 스타일의 플리츠스커트 등 체크가 과감하게 들어간 옷을 입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장시간 이동해야 하는 귀향길이라면 스커트 대신 스키니 진을 입고 트렌치코트, 재킷, 부츠로 스타일링하는 게 낫다. 패밀리룩 역시 격식을 갖추는 것보다 활동이 편한 차림을 선택해야 한다.



 아이들은 다른 패턴의 체크를 입는 과감한 스타일링도 잘 어울린다. 장 대리는 “보통 같은 색상과 패턴으로 상의와 하의를 입는 것을 피해야 하지만 아이들은 오히려 이런 차림이 발랄하고 세련돼 보일 수 있다”고 소개했다.



 튀는 게 싫다면 체크 무늬의 작은 소품을 활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브랜드 셀렙의 디자이너 김영주는 “남성은 체크패턴의 넥타이나 조끼·양말 등으로 멋을 낼 수 있고, 여성은 머플러로 은은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세라 기자 slwitch@joongang.co.kr/사진=황정옥 기자

/촬영협조=헤지스, 헤지스 레이디스/모델=도상우(K+·남)·지호진(K+·여)

/헤어&메이크업=라뷰티코아 도산점/사진제공=벤소니·셀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