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 정경호 2골, 친정 전북 울렸다

2년 전까지 전북 현대 유니폼을 입었던 정경호(30·강원 FC·사진)가 친정팬을 울렸다. 1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전북-강원전 전반 15분, 골라인 안쪽에 있던 정경호는 김영후가 밀어준 공을 침착하게 마무리, 선제골을 뽑았다. 서동현의 추가골로 2-0으로 앞선 상황에서도 그는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13분, 정경호는 김영후가 낮게 패스한 공을 다시 한번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쐐기골을 성공시켰다. 강원의 3-1 승리. 올 시즌 한 골도 기록하지 못했던 정경호는 장대비 속에서 친정팀을 상대로 두 골을 몰아쳤다.



김영후는 ‘도움 해트트릭’

정경호에게 전북은 선수 생활 반전의 기회를 마련해 준 팀이다. 2006년 광주 상무에서 제대한 그는 울산 현대로 복귀했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결국 염기훈과 2대 1 트레이드로 전북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전북에서 다시 태어났다. 한 시즌 반 동안 43경기에서 7골·5도움을 기록했다. 강원 이적 역시 “고향에서 뛰고 싶다”는 자신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였다.



정경호는 “강원에 온 뒤 전북전에 뛴 것은 처음이다. 친정팀에 좀 미안하긴 하지만 시즌 한 골도 없었는데 이번 골로 부담을 덜었다”며 기뻐했다. 강원 김영후는 도움 해트트릭(K-리그 통산 28호)을 기록했다.



전주=온누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