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수해물자 줄 바엔 쌀을 달라”

북한이 지난 4일 우리 측에 쌀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7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 조선적십자회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대한적십자사(한적)에 통지문을 보내 “수해 구호물자를 제공할 바에는 비상식량이나 생활용품·의약품보다 쌀과 수해복구 물자·장비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MB “남북관계 적절히 하려 한다”
정부, 북 요청 긍정 검토
청와대 “대북 기조는 유지”

북한은 물자·장비의 구체적인 내역을 “시멘트와 자동차·굴착기 등 수해복구에 필요한 것”이라고 예시했다.



그러나 쌀을 비롯한 제공요청 물품의 구체적인 물량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전했다.



북한의 식량 등 지원 요청은 한적이 지난달 26일과 31일 100억원대의 대북 수해물자 제공 의사를 북측에 통보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달 8일 동해상에서 나포한 대승호와 선원 7명(한국인 4명, 중국인 3명)을 쌀 지원 요청 사흘 만인 7일 오후 남측으로 돌려보냈다. 이번 식량지원 요청은 조선적십자회가 남측의 옥수수 1만t (수송비 포함 40억원) 지원 제안을 올 1월 수용하겠다고 밝힌 이후 처음이다. 옥수수 지원은 3월 26일 북한의 천안함 도발사태로 이뤄지지 못했다.



대북 지원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은 7일 “대한적십자사에서 지원하려고 하는데 이것도 일보 전진”이라고 말해 한적을 통한 지원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 대통령은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의 조찬회동에서 “남북관계는 일방적 관계가 아니라 건강한 관계가 돼야 한다”며 “국민의 수준이 높고 국민이 지켜보고 있어 적절히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우리도 100억원 내에서 식량·의약품을 주겠다고 했기 때문에 그런 맥락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긍정적 분위기를 전했다.



다른 핵심 관계자는 쌀 지원을 포함하는 문제에 대해 “이번 주 중에 발표는 없을 것”이라고 말해 검토에 시간이 걸릴 것임을 시사했다. 천안함 사태 이후 5·24 대북교류·지원 제한조치를 밝힌 정부의 대북 기조가 변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기조가 특별히 변했다기보다 적십자사를 통한 인도적 지원을 계속한다는 취지로 받아들여 달라”고 설명했다.



이영종·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