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평통, 통일비용 TF 구성 “범국민적 논의 적극 나설 것”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수석부의장 이기택)는 7일 “남북 통일비용 문제와 관련한 범국민적 논의를 적극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 보도 계기 여론 확산”

헌법기구인 민주평통은 대통령이 의장으로 전국 232개 시·군·구 및 해외 101개국에 1만7800명의 자문위원을 두고 있다. 민주평통은 이날 서울 장충동 사무처에서 운영위원회를 열어 “통일 대비 재원 마련을 위한 사회적 논의에 능동적으로 참여한다”는 입장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민주평통은 통일비용 마련 여론 확산을 위해 국내외 자문위원과 지역협의회 조직 역량을 총동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평통은 자문위원과 전문가는 물론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수렴 작업을 벌일 예정이며 그 결과를 11월 개최 예정인 상임위원회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할 계획이다. 평통은 이를 위해 통일준비 태스크포스(위원장 유호열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를 구성했다.



김병일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중앙일보의 ‘예산 1% 통일기금 적립’ 기획을 계기로 통일 대비 재원 마련에 대한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며 “민주평통도 통일논의와 국민여론 수렴이란 기본 책무를 다한다는 차원에서 활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