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권력·이권 같이할 수 있다는 사람 아직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7일 “특임장관은 수시로 당정 간 소통의 역할을 해야 한다”며 “(특임장관을) 24시간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에 민심의 사각지대를 당이 전달하는 건 정상적이고 바람직한 관계”라고 했다.



한나라 새 지도부와 첫 월례 회동

청와대에서 열린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의 첫 당·청 월례 회동에서 한나라당뿐 아니라 이재오 특임장관에게 소통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한 것이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우리가 공정한 사회를 제대로 만들면 국민이 지지해 줄 것”이라거나 “권력과 이권을 같이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아직 있는데 이는 매우 시대착오적이다. 지금 우리 사회를 바르게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우리 모두 대단한 소명 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조찬을 겸한 월례 회동을 하고 국정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당·청 월례 회동은 한나라당 새 지도부 선출 이후 처음이다. 이 자리에 이재오 특임장관은 정부 대표로 참석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안형환 대변인, 원희목 대표비서실장, 원희룡 사무총장, 안 대표, 이 대통령, 이재오 특임장관, 임태희 대통령실장, 정진석 정무수석, 홍상표 홍보수석. [조문규 기자]
“여당이 잘해서 국정 운영에 여당의 안정 의석이 필요하다는 걸 보여줘야 한다. 그래야 다음 선거 때 국민에게 (여당의) 안정 의석이 필요하다는 걸 주장할 수 있다”는 말도 했다. ‘공정 사회’라는 화두를 꺼낸 건 2012년 총선과 대선까지 염두에 뒀기 때문이라는 걸 시사하는 발언이었다. 이날 회동 초반만 해도 안 대표가 ‘할 말’을 하고 이 대통령이 답하는 형식이었다.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 등이 전한 대화는 이랬다.



▶안 대표=정부에서는 국민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정책을 발표할 때 사전에 당정 협의를 충분히 하는 게 필요하다. 그동안 협의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당·청 관계는 협조할 건 협조하고, 견제할 건 견제하는 건강한 관계가 돼야 한다.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이 개편돼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가 있다. 새로 임명될 총리와 장관은 개편되는 인사검증 시스템에 따라 임명했으면 한다. 후임 국무총리 후보자를 가급적 추석 전에 임명했으면 좋겠다.



▶이 대통령=당이 적절한 견제를 하고 정부와 협력하는 것은 국민으로부터 지지를 받는 데도 좋다. 당 대표를 중심으로 모여야 하고 최고위원도 단합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 분파된 모습은 국민이 좋아하지 않는다.



이후엔 이 대통령과 이재오 장관의 대화였다.



이 대통령이 특임장관의 역할을 강조하자 이 장관이 “장관들이 몸을 던져 야당을 설득해야 한다. 장관들이 사전 예방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뛰어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 대통령이 “정치가 어수룩한 게 오래간다. 현장 중심으로 민심을 챙기는 게 중요하다”고 한 데 대해 이 장관은 “정치는 현장에 가면 답이 나오고 기자도 현장에 가면 헤드라인이 바뀐다는 말을 들었다. 매사에 진정을 담아야 한다. 선거도 마찬가지다”라고 호응했다.



이 장관은 6일 오찬 약속을 취소한 다음 모든 직원들을 불러 ‘공정 사회’가 뭘 의미하는지 설명했다고 한다. 4일 장·차관 워크숍에서 이 대통령이 강조했던 ‘공정 사회’ 개념을 직원들에게 바로 인식시키려고 한 것이다. 그런 그에 대해 이 대통령은 7일 “특임장관을 24시간 가동하겠다”며 다시 신뢰를 보냈다.



글=고정애·남궁욱 기자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