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명환, 딸 응시 사전 보고받아

신각수 외교통상부 제1차관은 7일 “특채제도의 공정성에 대한 의구심이 많기 때문에 특채제도 자체를 행정안전부에 이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충희 인사기획관 “장관에게 향후 절차 설명”
외교부 “특채, 행안부 이관”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신 차관은 유명환 전 외교부 장관 딸의 특별 채용 논란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채제도 역량평가(항목)를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외부(기관)에 위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며 “이번 사태로 외교부 인사의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잃은 것에 대해 뼈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유 전 장관이 한충희 외교부 인사기획관으로부터 딸의 특채 응시 사실을 보고받은 점이 새롭게 확인됐다. 한 기획관은 “유 전 장관 딸의 특채 응시 사실을 누구에게 보고했느냐”(한나라당 김영우 의원)는 질문에 “(유명환) 장관에게 보고했고, 향후 절차에 대해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보고 당시 유 전 장관의 반응이 어땠느냐는 질문에 “유 전 장관에게 보고를 하니 ‘알겠다’고만 했다”고 말했다. 한 기획관은 자신이 스스로를 면접위원으로 선임한 것도 시인했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