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 순시선-중국 어선 센카쿠 충돌

일본과 중국이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를 놓고 또 한번 충돌했다. 7일 오전 발생한 중국 어선과 일본 순시선의 접촉 사고가 발단이 됐다. 서로 센카쿠 열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해온 양국 정부는 상대방을 강하게 비난했다.

일본 지지(時事) 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5분쯤 동중국해 센카쿠 열도의 구바지마(久場島) 북서쪽 해상에서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순시선 요나쿠니호와 중국의 저인망 어선이 충돌했다. 일본 측은 즉각 미즈키호 등 순시선 2척을 추가 파견, 중국 어선을 추적했다. 하지만 중국 어선은 일본 측의 정선 명령을 따르지 않고 도주하다 오전 10시55분쯤 미즈키호의 우현을 들이받았다. 일본 순시선들은 추격전 끝에 결국 중국 어선을 붙잡아 어업법 위반 혐의로 중국 선원들을 조사했다.

이 사고로 양측은 날 선 대립을 벌였다. 중국 외교부 장위(姜瑜) 대변인은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다”며 “사태의 진전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류사오빈(劉少賓) 주일 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을 외무성으로 불러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김한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