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비 78억 횡령’ 강성종 의원 구속

7일 오후 구속된 민주당 강성종 의원이 구치소로 향하는 차 안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경기도 동두천시 신흥학원 교비 78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민주당 강성종(44) 의원을 7일 구속했다. 이로써 강 의원은 국회 역사상 회기 중 구속된 아홉번 째 현역 의원이 됐다. 1995년 뇌물수수 혐의를 받았던 민주당 박은태 의원이 구속된 지 15년 만이다.

강 의원은 영장실질심사에서 “횡령을 직접 지시한 적이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김상환 부장판사는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강 의원은 이사장을 지낸 학교법인 신흥학원의 신흥대학 및 인디언헤드 국제학교의 교비를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강 의원이 신흥대학 공사대금을 과다 계상하는 등의 방법으로 교비 78억원을 빼돌린 뒤 정치활동 자금이나 생활비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신흥학원 관계자들이 검찰 조사에서 강 의원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진술하도록 유도해 증거 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홍혜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