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협, 강소형 지역밀착 금융으로”

신협중앙회 장태종(사진) 회장은 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신협 창립 5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신협을 ‘강소형 지역밀착 금융조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 회장은 “앞으로 신협은 서민금융시장에서 협동조합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서민계층에 대한 금융노하우와 경영시스템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한 중점 추진 계획으론 ▶다양한 상품개발 ▶지역사회 공헌활동 강화 ▶소액 신용보증대출 활성화 ▶청년 조합원 양성 등을 꼽았다.

장 회장은 “사회안전망으로서 금융기능과 금융소외 계층에 대한 금융서비스 공동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며 “신협과 같은 협동조합금융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조합비 여유 자금으로 서민과 기업 등에 직접 대출을 하거나 상조사업에 진출하는 것 등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신협이 신용대출을 줄여 서민금융기관의 정체성이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관련, 장 회장은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을 준수해야 해 대출을 늘리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하지만 점차 서민에 대한 신용대출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협은 올해 7월 현재 조합수 968개, 조합원 551만 명, 총자산 43조8544억원에 이를 만큼 성장했다.

권희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