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종로공원, 역사문화공원으로 새 단장

서울시 오해영 조경과장은 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옆에 있는 세종로공원을 내년 5월까지 역사문화공원으로 새 단장한다”고 밝혔다. 세종로공원은 1992년 SK건설이 세종로 주차장 운영권을 갖는 대신 주차장 위에 8868㎡ 규모로 조성해 서울시에 기부채납했다. 그러나 세종로 변에 있는 높은 화단 때문에 안쪽이 보이지 않아 공원이 있다는 사실이 잘 알려지지 않아 시민의 이용이 많지 않았다. 지하 1∼6층 주차장을 제외하고는 편의시설이 없고 사헌부와 병조 관아터라는 역사적 의미를 제대로 담아내지 못한다는 지적도 받아 왔다.



조선시대 사헌부 표지 등 설치
내년 5월 광화문광장과 연결

서울시는 우선 17억원을 들여 공원 입구 쪽 구조물을 없애고 나무를 재배치해 광화문광장과 연결되도록 바꿀 계획이다. 공원 안쪽은 녹음이 우거지도록 만들어 휴식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바닥에는 조선시대 사헌부와 병조 관아터였다는 표지를 하고 안내 시설물을 세워 역사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