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시 “AG주경기장 국·시비로 신축”

인천시가 2014년 아시안게임 주경기장을 당초 계획보다 규모를 줄여 국비·시비로 신축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송영길 인천시장은 7일 기자회견에서 “고정 관람석 3만 석, 가변관람석 3만 석 등 총 6만 석 규모의 주경기장을 재정사업으로 건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송 시장이 취임한 뒤 ‘재검토’ 방침으로 논란이 빚어졌던 주경기장 문제가 일단락지어졌다.

인천시는 아시안게임 주경기장의 규모를 당초 계획됐던 7만 석(고정 3만·가변 4만 석)에서 1만 석 줄이고 경기장 내부의 판매시설 면적도 축소키로 했다. 신축 예정지는 인천시가 이미 80% 이상의 부지를 매입해 놓은 서구 연희동 일대다. 경기장 안에 들어설 예정이던 미디어센터는 송도국제도시에 건립될 예정인 송도컨벤시아 2단계 사업 공간을 활용키로 했다. 대신 주경기장 주변에 ‘명품거리’ 등을 조성해 민간투자를 유치하고 인라인·족구·배구장 등 생활체육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건립사업의 방식도 민간투자사업에서 인천시가 국비를 지원받아 추진하는 재정사업으로 변경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면 사업비의 30%까지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어 인천시의 재정부담을 줄이고 민간기업에 장기간 사용권을 주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이번의 사업계획 변경으로 시 예산을 2102억원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규모 축소로 건축비가 당초 3180억원에서 2200억원으로 줄어드는 데다 재정사업의 저가입찰(낙찰률 70%) 방식이 적용되면 실제 건설비는 1540억원이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인천시 계획대로 사업비의 30%(462억원)를 국비로 지원받으면 인천시의 실제 부담은 1078억원이 된다는 계산이다.

당초 주경기장 인근에 지을 계획이던 선수촌·미디어촌 아파트는 주변 지역의 주택 공급 과잉 등을 감안, 남동구의 구월보금자리지구를 활용하는 방안 등을 검토키로 했다.

송영길 인천시장은 “시 재정 부담을 덜면서 지역 간 균형발전을 꾀할 수 있도록 국비지원 확보를 통한 주경기장 건립 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업비의 30%를 국비로 마련해야 하는 인천시의 이 같은 계획은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된다. 전임 안상수 시장 재임 때인 2008년 12월 인천시는 정부로부터 국비를 지원받지 않는 조건으로 민간투자 방식의 주경기장 사업계획을 승인받았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자체들이 무분별하게 국제행사를 유치하는 것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인천 아시안게임 주경기장도 기존의 경기장을 증·개축해 쓸 것을 요구해 인천시와 갈등을 빚었다.

한편 송 시장의 ‘재검토’ 방침에 반발해 왔던 서구 지역 주민들은 미흡하지만 환영한다는 반응이다. 김용식 인천서구발전협의회장은 “서구에 주경기장을 짓기로 한 만큼 선수촌과 미디어촌도 당초 계획대로 조성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