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산 로봇랜드 조성사업 전망은 ‘흐림’

경남도의 로봇랜드 조성사업이 부지 매각 방식을 둘러싸고 특혜 의혹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노동당 경남도당은 “경남도는 마산 로봇랜드 사업 민간사업자에게 30만여㎡의 부지 매각을 추진하면서 조성원가가 아닌 보상가 수준으로 매각하는 방안을 고려해 특혜 의혹을 사고 있다”고 7일 주장했다. 보상원가로 계산할 경우 로봇랜드 내 호텔· 콘도미니엄 등의 개발로 민간사업자가 얻게 될 이익은 680억원에 이르기 때문에 이 개발이익을 환수해야 한다는 게 민노당의 주장이다.

민노당은 또 “한국개발연구원(KDI)의 타당성 평가 결과 경제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고, 관광레저 시설 위주로 개발이 추진돼 중소기업 등 지역 제조업 활성화에 도움이 안 될 것으로 판단돼 사업 자체에 대한 재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두관 경남지사는 지난달 23일 실·국·원장 회의에서 “도에서 가장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이어서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며 신중론을 폈다. 김 지사는 또 최근 여영국 도의원 등의 도정 질의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앞으로 한 두 달 안에 종합적으로 재검토해서 사업에 대한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김지사는 “현 사업계획대로라면 전망이 그리 밝지 않다”며 “사업 전반에 대해 철저한 검증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경남도 관계자는 “민노당의 주장은 호텔·콘도의 땅값 계산 기준이 잘못되고 사업구역 내 매각할 수 없는 섬(플라워 가든)을 매각하는 것처럼 계산해 개발 이익을 잘못 계산했다”며 특혜의혹을 부인했다.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