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관광경쟁력 아·태 12개 도시 중 5위

임옥기 서울시 투자기획관은 7일 “세계관광기구(UNWTO)와 공동으로 개발한 ‘도시 관광 경쟁력 지표’에 따라 아시아·태평양의 12개 도시를 평가한 결과 서울이 도쿄, 시드니, 싱가포르, 베이징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도쿄가 7점 만점에 4.67점으로 1위에 올랐고 시드니(4.51), 싱가포르(4.47), 베이징(4.01), 서울(3.98) 순이다. 홍콩(3.97), 상하이(3.80), 오클랜드(3.79), 방콕(3.43), 오사카(3.24), 쿠알라룸푸르(2.96), 마닐라(2.65)가 그 뒤를 이었다.



도쿄·시드니·싱가포르 1~3위

이번 평가는 ▶관광 환경과 인프라 ▶관광 가격 가치 ▶도시화 ▶관광 거버넌스 ▶관광 지식 자원 ▶관광 인적 자원 등 6개 분야에서 진행됐다. 서울은 호텔비·물가 등을 따지는 관광 가격 가치 부문과 문화유산이나 호텔 객실 수 등을 평가한 관광 인프라 부문에서 각각 7위, 6위를 기록했다.



관광학과를 개설한 대학 수나 시민의 교육 수준 등을 평가하는 관광 인적 자원 부문에서는 3위를 차지했다.



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