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폴크스바겐 고급세단 신형 페이톤 내놔

폴크스바겐 코리아 신형 세단 페이톤 옆에서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폴크스바겐코리아는 7일 서울 쉐라톤워커힐 호텔에서 고급 세단인 신형 페이톤의 신차 발표회를 하고 국내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회사의 최고급 모델인 신형 페이톤은 앞유리 부착 등 기계가 꼭 필요한 극소수 공정을 제외하면 대부분 수작업으로 만들어진다. 제작은 독일 드레스덴의 전용 공장에서 이뤄진다.



V6 3.0 디젤(경유) 엔진과 V8 4.2 가솔린(휘발유) 엔진을 장착한 모델이 있으며, 가솔린 모델은 축간 거리가 2880㎜인 NWB(노멀 휠베이스)와 3000㎜인 LWB(롱 휠베이스) 두 종류로 나뉜다. 최고 출력과 최대 토크는 디젤 모델이 240마력에 51㎏·m, 가솔린 모델이 335마력에 43.8㎏·m다. 연비는 디젤 모델이 L당 9.9㎞, 가솔린 모델이 L당 6.6㎞다. 가격은 부가가치세를 포함해 디젤 모델이 9130만원, 가솔린은 NWB가 1억1280만원, LWB가 1억3790만원이다. 회사 측은 올해 300~400대를 팔겠다는 목표며, 현재 120여 대가 예약 판매됐다.



김선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