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용현 두산 회장 “계열사 CEO 평가할 때 협력사 상생 실적 반영하겠다”

“앞으로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평가에 협력업체와의 상생협력 이행 실적을 반영하겠다.”

박용현(67·사진) 두산그룹 회장이 6일 주요 계열사 사장단 회의에서 강조한 말이다. 박 회장은 “(대기업과) 협력업체의 동반 성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자 시대적 대세”라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도 협력업체의 경쟁력 증진이 필요하다”며 “상생협력이 말로 그치지 않고 실질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두산은 계열사와 협력업체 간 상생협력 이행 실적을 분기별로 점검하고 이를 CEO 평가에 반영하게 된다. 대기업 CEO 평가 항목에 협력업체와 상생협력을 반영하기는 이례적인 일이다.

이와 함께 두산은 계열사별로 협력업체와 효율적인 파트너십이 이뤄지도록 그룹 차원에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재설계하기로 했다. 두산 관계자는 “협력업체와 상생을 통한 동반 성장을 두산의 핵심 성장 전략 가운데 하나로 삼고, 이를 오너 경영인이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