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청문회 나오지 말라고 한 정치인 밝혀라"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이 중앙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인사 청문회에 나가려고 했는데 여야 정치인이 나오지 말라고 해서 나가지 않았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민주당 측이 "해당 정치인이 누구인지 밝히라"고 공세에 나섰다. '중앙선데이 9월 5일자 1면'



민주당 전현희 대변인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연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이인규 전 중수부장에게 확인을 요청한다. 청문회에 나오지 말라고 한 여당의 정치인이 누구인지, 야당의 유력 정치인이 누구인지 명백하게 밝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또 이 전 중수부장의 "수사를 한참 진행하고 있는데 살아있는 권력까지 치게 되더라"는 발언과 관련해선 "살아있는 권력이 과연 누구인지 명백하게 밝히길 바란다"고도 했다.



더불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조사를 하고 있는 현역 중수부장의 목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었다"고 한 기사 대목을 지목하며 "그 사람이 누구인지 무엇 때문에 중수부장에서 물러나게 됐는지 떳떳하게 밝히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5일 중앙선데이에 따르면 이 전 중수부장은 기자와의 두 차례 만남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한 이상한 돈의 흐름이 나왔다" "노 전 대통령 측근을 많이 잡아넣었는데 (노 전 대통령이) 날 검사장으로 승진시켜 '사람 평가는 제대로 하는구나' 생각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