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명계좌 존재는 틀린 것도 맞는 것도 아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높이 평가한다는 얘긴가.
“그렇지. 그때 검사장 될 때 노 전 대통령은 본 적도 없지만, 나름대로 욕도 많이 하고 나하고 생각도 다르다고 봤지만 참 훌륭한 분이구나, 저러니까 이게 한 시대의 집권을 하는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 현 정부 들어 내가 무슨 이명박 대통령과 가까워 검찰총장(임채진)을 제치고 그냥 수사한 거라고 하는데, 그건 아니었다.”

중앙SUNDAY가 만난 이인규 변호사


-이인규 중수부장팀이 강성이란 평가가 있었던 건 사실 아닌가.
“강성? 국민이 어떤 검사를 원합니까. 어떤 검사가 있어야 국민이 행복합니까. 나 같은 놈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검찰이란 게 수사할 때는 무자비해야 한다. 저게 인간이야 할 정도로 무자비해야 한다. 그게 검사다. 판사는 잘 듣고 잘 판단해야 하는 것이고. 내가 수사를 한창 지휘하고 있는데 살아 있는 권력까지 치게 되더라. 어느 순간 가만히 보니까 주변에서 내 목을 필요로 하는 것 같더라. 그래서 두말없이 관둔 거다. 난 치사하게 목숨 부지하려는 그런 사람 아니다.”

-‘박연차는 장사치고 노무현은 대통령인데’라는 말이 있었다. 박연차 전 회장의 말을 너무 믿은 게 아닌가.
“검사가 전직 대통령을 수사하면서 감만 갖고 수사할 것 같은가. 내가 얼마나 철저한지 아나. 계산과 계산을 거듭한 끝에 수사를 진행했다. 난 절대 나를 포함해 내 부하를 사지로 몰아넣지 않는다. 수사 실패하면 나만 죽나? 부하들도 다 죽는다.”

-박 전 회장의 돈은 어디로 또 흘러갔나.
(한참 사이를 두더니) “지금 야당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정치인도 박 전 회장 한테 돈을 받았다. 내가 개런티할 수 있어. 최소한 1만 달러다. 그런데 여러 정황상 범죄를 구성하지 않아 더 이상 수사하지 않았다. 솔직히 말해 노 전 대통령이 죽음으로써 살아난 사람이 여럿 정도가 아니라… 많다.”

-노 전 대통령과 박 전 회장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나.
“재임 중 청와대 사저에서 두 번 만찬을 했다고 한다. 한 번은 노 전 대통령, 권양숙 여사와 함께 셋이 만찬을 하는데…. 권 여사가 계속 아들이 미국에서 월세 사는 얘기를 했다는 거다. 돈이 없어 아들이 월세 산다고. 박씨는 그걸 ‘돈 달라’는 얘기로 알았다고 한다. 나중에 집 사는 데 한 10억원 든다고 하니까 그 자리에서 박 전 회장이 ‘제가 해 드리겠습니다’고 그런 거지.”(이 변호사는 이 밖에 ‘박연차 500만 달러 제공설’에 대해 구체적인 정황을 묘사해 가며 수사 내용을 설명했다.)

-수사 기록은 봉인돼 있다. 당분간 세상에 나오기 어려운 것 아닌가.
“10년도 안 갑니다. 다 까집니다. 다 나온다고요. 사람이 다 살아 있는데. 나도 살아 있고. (임채진) 총장도 살아 있는데. 다 살아 있는데.”

-수사 기록의 보존 기한이 있나.
“영구보존이다. 30년이나 50년 후엔 공개된다.”

-그걸 구할 수 있는 방법은 없나.
“구할 수 있지. 계속 정보 공개 청구하라고.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보라고. 내 말만 듣지 말고. 오래돼 내가 자꾸 잊어버릴 수 있으니까.”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