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의 힘을 빌릴 줄도 알아야 한다

한 자녀만 두는 가정이 많아졌다. 외동 아이들은 남과 더불어 살거나 남의 힘을 이용하는 노하우(용인술)가 아무래도 부족하기 마련이다. 어려서부터 사람과 더불어 사는 힘을 길러줘야 하는 이유다. 호암은 늘 임원들에게 용인술을 강조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