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간부에게 뒷돈 로비 의혹 … 국내업체 수사기록 FBI에 요청”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는 국내 업체가 미국 애플사 간부에게 뒷돈을 건넸다는 의혹과 관련해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수사 기록 열람을 요청할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음향기기업체 크레신 관련
검찰, 해외로비 이례적 수사

FBI는 지난 14일 애플사의 글로벌 공급 담당 간부인 폴 신 드바인(37)을 한국 등 아시아의 부품 업체 6곳에서 약 100만 달러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했다. 드바인은 뒷돈의 대가로 해당 업체들에 회사 내부 동향 관련 정보를 제공했고, 업체들은 이를 애플과의 계약을 따내는 데 이용했다는 것이다.



이중 아이폰·아이팟용 이어폰을 애플에 공급해온 국내 음향기기 업체인 크레신은 2007년 2월부터 컨설팅 서비스 명목으로 매달 6000달러를 드바인에게 주고 애플사의 판매전망 보고서·생산로드맵 등을 입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드바인이 2008년 9월 크레신 측에 보낸 e-메일이 현지 언론에 공개됐다. 문제의 e-메일에는 “당신의 메일을 내 회사 계정으로 받았다. 회사에서 의심스러운 메일을 조사할 계획이니 이 e-메일 사용을 피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처럼 의혹이 커짐에 따라 검찰은 FBI로부터 수사자료를 받아 크레신과 이 회사 임직원에 대한 형사처벌 여부를 검토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그간 국내 기업이 해외에서 벌인 로비에 대해선 크게 문제를 삼지 않았으나 이번 사건의 경우 국내외의 주목을 받고 있는 만큼 불법성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크레신은 “정상적으로 맺은 비즈니스 컨설팅 계약에 따른 것으로 불법이 아니다”는 입장이다. 크레신은 드바인 기소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기술 관련 정보는 전혀 요구하지도 않았고 받지도 않았다” 고 주장했다.



최선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