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돌아온 벌초의 계절



한가위를 20여 일 앞둔 29일 대전시립묘지에서 송영주씨(49·왼쪽) 가족이 빗속에서 조상의 묘를 벌초하고 있다.



김성태 프리랜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