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호 21일 만에 사퇴] 민주당 “사퇴, 사필귀정” 한나라 “고뇌 어린 선택”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 등의 자진 사퇴 소식이 전해지자 민주당 등 야권은 고무된 분위기였다.



민주당 박지원 비대위 대표는 2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동안 총리 인준만은 (여권) 마음대로 안 될 것이라고 말해왔다”며 “국민이나 이명박 대통령을 위해 잘한 결정”이라고 환영했다. 박 대표는 “‘4(위장전입·탈세·부동산 투기·병역기피)+1(논문 표절)’의 원칙과 명분을 지켜낸 결과”라고 평가했다. 조영택 대변인은 “김 후보자의 자진 사퇴는 한마디로 사필귀정”이라고 공식 논평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혼란을 야기한 청와대가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에 나서야 한다”며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인사청문회 제도 개선 요구에도 힘이 실리게 됐다.



민주당 전병헌 정책위의장은 이날 ▶청문회 전 사전 예비조사를 실시하고 ▶위증했을 때 재적의원 3분의 1의 찬성으로 고발하는 내용의 인사청문회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청와대의 인사검증제도를 근본적으로 쇄신해야 한다”며 “선진당이 인사청문회를 서류 검증과 대면 검증으로 이원화하는 등 종합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뒤숭숭한 분위기였다. 안형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명박 정부의 국정 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한 고뇌 어린 선택이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더욱 엄격한 인사 검증 기준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사무총장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 뜻이 무섭다는 점을 큰 교훈으로 간직하겠다”고 밝혔다. 한 최고위원은 “안타깝지만 당의 입장에서는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번 기회를 계기로 당·청 간 유기적인 소통이 더욱 잘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백일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