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조현오 건은 공정한 사회와 무관”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어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사퇴 의사를 밝힘에 따라 나머지 장관(청장) 후보자들의 거취가 주목받고 있다. 일단 청와대는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 등 나머지 7명은 임명시키겠다는 입장이다.



경찰청장 후보자는 어떻게
민주당선 “조 후보자도 사퇴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총리와 장관 후보자 두 명 등 세 명 경질로 할 바는 다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야당이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조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해 “공정한 사회 컨셉트와는 무관한 일로 논란된 것 아니냐. 그냥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도 청와대와 크게 다르지 않다.



총리 후보자를 비롯해 장관 후보자 2명까지 물러난 마당에 다른 후보자까지 물러나는 건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지난 27일 의원총회에서 김 후보자의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를 강하게 반대했던 정태근 의원은 2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총리 후보자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한 입장에서 이번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 “문제가 있긴 하지만 정국 안정을 위해 추가 사퇴 요구는 안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30일 국회의장이 경과보고서를 청와대로 보내면 나머지 7명에 대해 임명장을 즉각 수여하는 수순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여권의 기류다.



하지만 민주당은 조 경찰청장 후보자 등을 거론하며 추가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



조영택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 후보자처럼 망언을 일삼으면서 최소한의 윤리를 위반한 사람은 공직자로서 부정적”이라고 주장했다.



강기헌·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